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입춘대길 만사여의' 하세요
수원박물관 입춘첩 나누기 행사
2021-01-17 21:44:16최종 업데이트 : 2021-01-19 10:38:52 작성자 : 시민기자   한정규

수원박물관 입춘첩 나누기 행사

수원박물관 입춘첩 나누기 행사



코로나 19로 인한 일상생활이 무너진 지 1년이 되었다. 그동안 겪어보지 못했던 일이다. 곧 끝나겠지 하면서 1년을 보냈는데 아직도 끝이 안 보인다. 백신이 공급되면 진정되리라는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게 다행이지만 이렇게 몇 개월을 더 버텨야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다.
 

코로나 19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데 올겨울은 날씨도 춥다. 온난화의 역설이라고 한다. 지구 전체적으로 기온이 상승하면 극지방의 빙하가 녹고 북극해의 얼음도 많이 녹는다. 바다가 얼었을 때는 햇빛을 반사하지만 바다가 녹았을 때는 바다가 햇빛을 받아 열을 품게 된다. 이로 인해 북극에 갇혀있어야 할 찬 공기가 중위도지방으로 내려와 한파가 닥치는 것이다. 이런 한파는 일상적인 겨울날씨의 패턴과는 다르게 3한 4온 이라는 특성도 없다. 이런 한파를 이번 겨울에 겪고 있는 것이다.
 

아무리 겨울날씨가 매서워도 20일 겨울의 마지막 절기인 대한(大寒)이 지나면 2월 3일은 봄의 첫 번째 절기인 입춘(立春)이다. 겨울한파 속에서도 봄의 기운이 용솟음치고 있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24절기를 음력으로 알고 있는데 양력이다. 태양의 운동과 일치하는 것으로 1년을 24등분한 것이 24절기이다. 15일마다 하나의 절기가 있는데 계절마다 6개가 있다.
 

봄은 입춘(立春), 우수(雨水), 경칩(驚蟄), 춘분(春分), 청명(淸明), 곡우(穀雨), 여름은 입하(立夏), 소만(小滿), 망종(芒種), 하지(夏至), 소서(小暑), 대서(大暑), 가을은 입추(立秋), 처서(處暑), 백로(白露), 추분(秋分), 한로(寒露), 상강(霜降), 겨울은 입동(立冬), 소설(小雪), 대설(大雪), 동지(冬至), 소한(小寒), 대한(大寒)이다. 절기는 못 속인다는 말이 있는데 곧 대지에는 따뜻한 기운과 함께 남녘에서는 꽃소식이 들려올 것이다.
 

우리 선조들은 계절의 첫 절기인 입춘을 그냥 맞이하지 않았다. 봄을 맞이해 크게 길하게 하라는 입춘대길(立春大吉) 등의 글을 써서 문지방이나 대문에 붙여 봄을 맞이했다. 봄을 맞이하는 아름다운 고유의 풍속이다. 2월 3일 입춘을 앞두고 수원박물관에서는 1월 18일부터 온라인으로 세시행사로 '입춘첩 나누기' 행사를 한다.

 

입춘대길 만사여의(立春大吉 萬事如意, 새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모든 일이 뜻하는 대로 되길)

입춘대길 만사여의(立春大吉 萬事如意, 새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모든 일이 뜻하는 대로 되길)

 

18일 오전 10시부터 24일까지 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100명만 접수할 수 있다. 가족, 성인, 청소년, 어린이 등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1,000원이고 5개의 문구 중 하나를 선택하면 입춘첩을 우편으로 받을 수 있다. 수원시박물관사업소 통합예약시스템에서 접수해야 한다.
https://museum.suwon.go.kr/progrm/progrmDetail.do?progrmSeq=172&museumCd=SW

입춘대길 만사여의(立春大吉 萬事如意, 새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모든 일이 뜻하는 대로 되길),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따뜻한 기운이 들어 경사가 많다), 거천재 래백복(去千災 來百福, 온갖 재앙은 사라지고 많은 복이 들어 온다), 세화년풍 가급인족(歲和年豊 家給人足, 한 해가 순조롭고 풍성하니 온 가정이 흡족하다), 입춘대길 전도여금(立春大吉 前途如錦, 새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앞날은 비단같이 평탄하기를)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수원박물관에서는 해마다 이맘때면 입춘첩 나누기 행사를 했었다. 1층 현관에서 양택동 서예박물관장과 서예강사들이 한문 입춘첩, 한글 입춘첩 글씨를 썼다. 입춘첩을 받기 위해 긴 줄을 서야 했었다. 코로나 19로 인해 지난해에는 행사가 취소되었는데 올해는 온라인으로 행사를 이어가는 것이다.
 

e수원뉴스를 열독하는 독자분들 입춘대길 만사여의 하시길.

입춘대길 만사여의, 수원박물관, 입춘첩, 한정규

추천 1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