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 북수동성당과 전주 전동성당
2012-10-16 10:34:47최종 업데이트 : 2012-10-16 10:34:47 작성자 : 시민기자   김홍범
수원 북수동성당과 전주 전동성당_1
사적 제288호로 지정된 전주 전동성당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2박 3일 동안 e수원뉴스 시민기자 워크숍을 다녀오면서 전주 한옥마을에 있는 전동성당을 둘러본바 있다. 전주에 와서 왜 이곳을 들렀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그리고 곰곰이 생각해 보니 전주의 전동성당과 수원 북수동성당에는 많은 공통된 부분이 있었다. 

일반적인 건축물 답사를 한다고 하면 로마네스크 건축 양식의 외관과 구조, 실내풍경을 글로 답사기를 남겼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역사를 들어다 보면 전동성당과 북수동성당에는 많은 공통된 부분이 있었고 또 그런 내용을 담는 것이 더 의미 있다고 생각을 하게 됐다. 

알다시피 전동성당은 조선 말 4대 박해 중 첫 박해인 신유박해(1801년)때 신자 500명이 체포되었으며 전라도에서만 무려 200여 명이 체포된 가운데 유항검과 많은 신자들이 순교하였다고 한다. 
또한 한국 최초의 순교자였던 윤지충과 권상연은 정조 때 좌상인 채제공의 신망을 받아 장래가 촉망되는 선비였으나 1791(신해)년 5월에 모친상을 당하자 모친의 유언과 교회의 가르침에 따라 유교식 조상제사를 폐지하였다.

그러한 이유로 진산에서 체포 되고 전라감사가 윤지충에게 유교 제사를 폐지한 이유를 묻자 "제사의 음식은 육신의 양식으로 영혼에게 음식을 드리는 것은 허례허식이다. 그리고 신주는 목수가 만든 목편에 불과하니 죽은 영혼이 물질적인 나무에 붙어 있을 수 없다."라고 주장하였다고 한다. 

수원 북수동성당과 전주 전동성당_2
지방문화재 제178호인 전동성당 사제관
 
이 일로 윤지충과 권상연은 1791년 12월 8일 현재 전동 성당 자리에서 참수되고 한국 교회의 첫 순교자가 되었다고 한다. 
그러한 순교지는 이곳에 전동성당이라는 성당을 짓게 했고 서울 명동 성당 내부 공사를 마무리했던 프와넬 신부의 설계로 보두네 신부가 1908년에 성당 건축을 시작하여 7년만인 1914년에야 우여곡절 끝에 외형공사를 마쳤다. 성당 내 모든 시설을 완비하고 축성식을 가진 것은 그 후 1931년으로 완공까지 23년이 걸렸다고 한다. 

지금의 북수동성당 또한 정조대왕이 승하하고 천주교 박해가 시작되면서, 78명의 순교자 명단이 기록에 의해 전해지고 있다. 
이름 없이 죽어간 천주교 신자들까지 합하면 그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박해를 당하고 처형된 곳이라고 한다. 

수원 북수동성당과 전주 전동성당_4
화성행궁광장 앞에 위치하고 있는 북수동 성당
 
북수동 성당은 프랑스인이었던 심응영(뽈리 데시데라도) 신부에 의해 건립됐으며 75평 규모의 건축물로, 수원 최초의 고딕식 성당이며 근대식 건축물로 지어졌다. 

심 신부가 북수동 성당을 이곳에 지은 이유는 수원화성이 수많은 천주교 신자들이 순교한 거룩한 땅이며, 처절한 박해의 영향으로 전교가 어려운 곳임을 알고 이곳에 수원성당을 세웠다고 한다. 
그 후 6.25.전쟁을 거치면서 심하게 훼손되고 수차례 보수를 하였으나 유지하지 못하고 1978년 3월 김남수 주교의 고별미사를 끝으로 헐리고 말았다고 한다. 

수원 북수동성당과 전주 전동성당_3
로마네스크 양식의 건축물인 전동성당
 
두 곳 전동성당과 북수동성당은 천주교 박해가 시작되면서 수난의 역사를 같이하고 있고 비슷한 점도 많았다. 
하지만 전동성당은 그러한 역사를 안고 관광자원으로 개발되고 있고 또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들고 있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건축의 외관만 보러 왔을 거라는 생각을 안한다. 나름 순교지의 그러한 역사가 있었다는 것을 알고 왔고 그러한 성지를 느끼고 싶었을지도 모를 거란 생각을 하게 된다. 

수원화성내에도 그러한 성지가 있다. 북수동 성당의 그러한 역사를 알리고 또한 관광자원으로 더욱 개발한다면 수원과 수원화성을 찾는 관광객이 더욱 늘어날 것이란 기대도 해본다.

전동성당, 북수동성당, 관광자원, 수원관광활성화, 시민기자워크숍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