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위대한 국민 광복 63주년 축제 한마당
제1야외음악당... 광복절 전야제 감동의 물결로 출렁
2008-08-16 07:25:51최종 업데이트 : 2008-08-16 07:25:51 작성자 : 시민기자   박종일

제63주년 광복절과 건국 60주년을 기리는 경축행사 전야제가 전국에서 다체롭게 준비되어 물결치고 있다.
우리 지역에서도 대한민국 정부수립 60년을 기념하는 경축행사로 온 시민이 함께 음악을 즐기고 공감할수 있는 전야 음악회가 열려 가족단위의 많은 시민들이 한여름 밤의 더위를 식히는 축제의 장에 흠뻑 빠져 들게 했다.

국내최대을 자랑하는 "제21회 수원여름음악축제"의 마지막 행사로 14일 밤 제1야외음악당에서 대한민국의 역동성과 젊음을 함께 느낄수 있는 세대교감을 통한 화합의 무대와 화려한 불꽃쇼가 밤하늘을 수놓았다.

이번 행사엔 수많은 시민들이 양손에 건국 60주년 깃발을 들고 흥겨운 분위기속에 광복절 전야제를 맞이했다.
경기대학교 응원단의 율동, 타카피, 소찬휘 등이 출연하여 시민들에게 멋진 밤을 선사했다.

위대한 국민 광복 63주년 축제 한마당_1
감동의 물결... 광복절 전야제

시민기자 가족과 함께 축제속으로 빠져들어간 7살 예은양은 "왜 일본에게 나라을 빼앗겨는지 모르겠다, 엄마.아빠가 오늘은 즐거운 날이래요 그래서 즐겁고 재미 있어요" 라고 말하며 건국 60주년 깃빨을 흔들며 마냥 즐거워 했다.
위대한 국민 광복 63주년 축제 한마당_2
우리는 하나... 우리의 소원은 통일 -

마지막 무대로 파워풀 하게 온몸으로 노래하는 대중가수 소찬휘의 흥겨운 광풍이 지나가고 건국 60년의 지나온 경제, 사회의 모습들이 스크린을 통해 나타날땐 어린아이들에겐 신기함과 생소함이 다가왔고, 40.50대에겐 쉼없이 달려온 옛 생각에, 60대에겐 우리민족을 지켜냈다는 안도감을 엿볼수 있었다.
쉼없이 달려온 모습들을 보며 모두가 하나가 되어 아리랑♪♩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을 합창했고, 사회자의 제창으로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 울려 퍼지자 야외음악당은 감동의 물결로 출렁 거렸다.

위대한 국민 광복 63주년 축제 한마당_3
꿈과 희망의 메세지가 밤하늘을 수놓았다 -

야외음악당 맞은편에 위치한 예술의전당 밤하늘을 남과북이 하나되어 함께 세계로 나아가는 원대한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 화려한 레이져가 쉴새없이 다양한 모양 무늬를 연출했다.
형형색색의 수천발의 폭죽을 쏫아 올려 아름다운 불꽃을 그리며 하늘을 수놓았고 은은한 음향에 애국가가 울려 펴지자 건국60주년 기념 전야제는 절정에 달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