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동영상 촬영으로 수업 컨설팅 하기
2012-09-23 13:20:18최종 업데이트 : 2012-09-23 13:20:18 작성자 : 시민기자   윤재열

학교에서 교사의 교수력 향상과 학생의 학습력 향상을 위해 여러 활동을 한다. 그 중에 동료 수업 컨설팅을 권해 본다. 동료 컨설팅은 말 그대로 함께 근무하는 교사의 도움을 받는 것이다. 관리자의 일방적 지도가 아니라 동료의 도움을 받기 때문에 부담도 없다. 

수업 컨설팅은 수업 장학과 다르다. 수업 장학은 주로 수직적 관계에서 실시한다. 교장, 교감, 장학사 등이 교사를 평가하는 일로 인식된다. 수업 장학은 일정한 표준 기준을 가지고 교사의 수업 참관을 한다. 그리고 수업이 끝나면 참관자들이 문제점과 개선점을 제시한다. 장학을 받는 교사는 이러한 조언을 수동적으로 받아들인다. 

이에 비해 컨설팅은 명칭 그대로 당면한 문제점에 대해 전문적인 도움을 주는 것이다. 수업 장학은 일방적으로 이루어지는 측면이 많다. 그러나 컨설팅은 의뢰인의 자발적인 의지가 중요하다. 의뢰인과 컨설턴트도 서로 평등하면서 상호작용적인 관계를 맺는다. 

다시 말해서 컨설팅을 받는 교사는 지도 조언을 일방적으로 받는 수동적인 위치에 있지 않다. 자신이 당면한 어려움이나 문제점을 스스로 파악하고 이를 컨설턴트에게 알려 도움을 청한다. 
그리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상담을 비교적 장시간에 걸쳐서 여러 번 한다. 이 과정에서 의뢰인은 자유롭게 질문도 하고, 스스로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도 제시한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어떤 현실의 개선을 위해서는 실상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다. 실상을 정확하게 파악한다는 것은 문제점을 발견한다는 의미다. 사실을 왜곡 없이 정확하게 파악한 가운데 문제점을 발견하면, 그에 따라 처방과 조치도 자연스럽게 나온다. 

동영상 촬영으로 수업 컨설팅 하기 _1
동영상 촬영으로 수업 컨설팅 하기 _1

수업 컨설팅도 이러한 배경이 우선되어야 한다. 수업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살펴야 하는지가 급선무다. 수업을 정확히 알 수 있는 방법은 수업의 전 과정을 문장으로 재현하는 것이 있다. 이른바 수업 기록이다. 수업 기록은 연구자뿐만 아니라 수업자인 교사에게도 자신의 수업을 객관적으로 보게 함으로써 자기 발견의 기회를 제공해 주기도 한다. 그러나 이 방법은 물리적인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효과적인 방법도 아니다. 

수업 사실과 현실을 알 수 있는 방법은 사진으로 남기거나, 음성으로 남기는 방법도 있다. 사진은 현상을 어느 정도 객관적으로 남기지만, 연속성이 없다. 음성 기록 역시 수업 중에 일어나는 교사와 학생들의 말이나 기타 사실을 있는 그대로 파악할 수 있다. 그러나 이는 교사와 학생의 상호 작용 관찰이 불가능한 단점이 있다. 

동영상 촬영은 이러한 모든 단점을 극복할 수 있다. 동영상 기록은 수업과 관련하여 모든 상황과 장면을 있는 그대로 녹화한다. 일종의 녹화 기록이다. 수업은 일회성을 갖는데 동영상 기록은 수업의 일회성을 극복한다. 그리고 동영상은 많은 사람이 동시에 재현해 볼 수 있기 때문에 수업 연구를 깊이 있고 다양하게 할 수 있다. 그리고 수업 당사자가 자신의 문제점을 스스로 진단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이 있다. 

전통적으로 수업 연구는 주로 타인에 의해서 진행되었다. 그러다보니 일방적 측면이 많고, 자존심이 강한 교직의 특성상 부작용도 있었다. 그러나 동영상 컨설팅은 수업 당사자인 교사가 영상 기록에 근거한 반성적 성찰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적극적 의미를 갖는다. 

학교는 수업 개선을 위해 수업 컨설팅을 하고 있다. 교사들을 위한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교원 연수원 등에서도 수업 컨설팅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교직의 특성상 일방적인 수업 컨설팅은 효과가 미미하다. 수업 컨설팅은 교사의 자발성에 바탕을 두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동영상 촬영으로 하는 동료 장학은 장점이 많다. 동영상 촬영을 통한 컨설팅은 즉시성, 쌍방향 등의 의사소통이 수행되어 이점이 많다. 그리고 최근 스마트폰은 동영상 촬영이 쉽고, 파일 변한도 쉬어 여러 모로 편리하다. 

유명 스포츠 선수는 경기력 향상을 위해서는 가정 먼저 자신의 경기 장면을 본다. 교사도 마찬가지다. 자신으로부터 정답을 찾아야 한다. 자신의 부끄러움을, 모자람을 보려고 노력해라. 그러면 지금보다 나은 나를 발견하게 된다.

윤재열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