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시민의 힘으로 유니콘스를 살리자
2008-01-16 23:26:00최종 업데이트 : 2008-01-16 23:26:00 작성자 : 시민기자   박종일

수원시민들에게 힘찬 생활의 활력소을 주고 어린새싹들에겐 꿈과 희망을 주며 함께한 프로야구 현대유니콘스팀이 해체가 된다는 소식을 접하고 수원시민의 한사람으로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 섭섭함이 몰려왔다. 

시민의 힘으로 유니콘스를 살리자_1
시민의 힘으로 유니콘스를 살리자_1

2000년 인천을 연고지로 하고있던 현대가 SK와 연고지을 맞바구면서 우리 수원시와 함께 연을 맺고 시민들로부터 사랑을 받아왔다. 

시민기자는 2001년 개막 게임때 경품으로 자동차가 당첨되어 지금도 잘 운행하고 있고 그 이후 야구에 푹 빠져 야구의 전문가가 될 정도로 현대유니콘스을 사랑하고 아끼고 남달리 애정을 가지고 있다. 

7년이라는 세월속에 수원시민과 현대유니콘스는 하나가 되었고 사랑받는 프로야구로 뿌리를 내렸는데, 구단의 자금 사정으로 영원히 우리 곁을 떠나가려 하고 있다. 

<유니콘스에게 희망의 뿔>이라는 카페을 개설하여 시민들이 힘으로 현대유니콘스가 해체되지 않고 계속 경기을 할수 있도록 힘을 합치고 있다. 

<유니콘스에게 희망의 뿔> 박정현 회장은 "현재 회원수가 3천명이고 계속 증가로 1만명 가입도 머지않았다고 한다. 이는 남의 일이 아닌 바로 우리의 일, 나의 일이다. 시민들의 힘으로 지켜내겠다 많은 참여로 함께 했어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민의 힘으로 유니콘스를 살리자_2
시민의 힘으로 유니콘스를 살리자_2

<유니콘스에게 희망의 뿔> 행사계획

17일 11시 서명운동 진행( KBO회관 앞, 강남역, 명동 ) 17시 8개구단 팬들 화합의장 및 호소문 발표 KBO회관앞, 이후 촛불집회 
18일 08시 팬들 뜻을 모아 KBO와 구단이사회 전달

시민기자는 <유니콘스에게 희망의 뿔> 카페 모든 분들게 감사을 드리고, 책임있는 KBO관계자들과 현대 구단분들의 적극적인 해결 의지로 2008년 시즌에도 Happy Suwon의 푸른 잔디위에서 힘차게 뛰는 유니콘스 선수들을 볼수 있도록 빠른 시일 안에 좋은 소식이 있길 기대해 본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