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언어영역’ 학습 방법
2007-12-28 10:17:34최종 업데이트 : 2007-12-28 10:17:34 작성자 : 시민기자   윤재열

1. 기출문제를 분석해라.
 영원히 변하지 않는 진리가 있다. 
지피지기 백전불태(知彼知己百戰不殆)라는 말이다. 상대를 알고 나를 알면 백 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는 뜻이다. 적과 싸우기 위해서 적의 형세를 알아야 하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마찬가지로 언어영역을 정복하고 싶다면 언어영역 시험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기출 문제를 풀어보는 것은 필수적인 과제이다. 
이번 겨울 방학 무턱대고 고3이 되는 것보다, 먼저 언어영역 기출 문제를 훑어라. 기출 문제를 훑으면 무엇을 공부할 것인지 길이 보인다.  

'언어영역' 학습 방법_1
'언어영역' 학습 방법_1

2. 국어 교과서를 참고서로 만들어라.
수업시간에 선생님이 설명해 주시는 내용을 머릿속에 암기하려고 하지 말라. 그것은 천재만 하는 것이다. 자신이 천재가 아니면, 선생님이 수업하시는 내용을 꼼꼼히 받아 적어야 한다. 알고 있는 내용이라도 메모하는 습관을 들이면 지식을 구조화하고 체계적으로 정리가 된다.(학습 내용을 받아 적는 것은 논술 준비에도 도움이 된다.) 심지어 선생님께서 농담으로 던진 말도 적어두라. 그러면 나중에 학습할 때 연상이 쉽게 되어 공부하기도 편하다.

수업을 잘 듣는 것은 학습에 직접적인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듣기 평가에도 도움이 된다. 또 언어영역은 국어 시험이 아니다. 언어능력과 언어적 경험 모두가 평가 영역이 되고, 학습에도 도움이 된다. 따라서 선생님이 수업과 다른 이야기를 해도 경청을 한다. 경청은 그대로 듣는 것이 아니다. 적절한 비판을 하면서 듣는다. 이것이 언어영역 공부고, 논술구술 준비다.   

이때도 들으면서 메모하는 것은 필수. 중요한 내용을 빨간색 등의 펜을 이용하면 자기만의 훌륭한 참고서가 된다. 펜등의 보조 기억 장치를 동원하면 기억력도 한층 높아진다. 이 방법은 공부의 달인들이 모두 공개하는 비법이다.

3. 사전을 활용하라.
영어 공부를 하려면 어휘 실력이 있어야 한다. 언어 영역도 어휘가 실력을 좌우한다. 어휘력을 높이는 방법은 많은 글을 읽어야 하겠지만, 사전 활용이 핵심이다.

글을 읽으면서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우선 문맥의 흐름으로 뜻을 짐작하고 정리해 본다. 그리고 즉시 사전을 펼쳐 자기가 연상한 내용과 일치하는지를 따져 본다. 이때도 전자사전보다 책으로 된 사전이 효과적이다. 책으로 된 사전을 활용하면 주변 어휘에 대해서 관심을 보여 어휘력이 늘어난다.

4. 문학공부, 외우지 말고 감상을 즐겨라.
문학작품은 읽고 뜻을 이해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더욱 시구 하나 하나를 분석하고 외우려고 하는데 올바른 학습방법이 아니다. 작품을 읽고 마음으로 느끼는 능력을 기른다.

작품의 전체적인 느낌을 파악하고, 장르의 특성에 접근해서 다음 단계로 접근한다. 
시를 읽으면 시의 이미지, 시어의 함축적 의미, 혹은 표현상의 특징을 이해한다. 
소설도 마찬가지다. 소설을 읽고 대화를 통해서 인물의 성격을 파악하고 사건의 관계를 파악한다. 서술상의 특징 및 배경의 이미를 파악하는 것도 소설을 읽으면서 해야 한다. 
이러한 것은 작품을 감상하면서 자연스럽게 파악해야지 작품의 특징 표현에 집착하고 분석해서 얻어지는 것은 아니다.

5. 언어영역! 우습게보면 큰 코 다친다.
아주 어린아이들도 한글만 깨우치면 수학과 영어 공부를 먼저 한다. 중학교 때도 수학, 영어 공부는 열심히 하고, 국어 공부는 안한다. 사실 국어 공부는 적당히 해도 점수가 그렇게 나쁘지 않다. 고등학교 때도 언어영역을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언어영역을 소홀히 하면 손해가 커진다. 언어영역은 매우 중요한 과목이다. 언어영역을 잘하면 외국어 능력도 향상된다. 사회와 과학 과목도 언어영역을 잘하는 사람이 유리하다.

흔히 국어과목을 도구 교과라고 한다. 이는 학교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과목의 수업이 듣기, 말하기, 읽기, 쓰기와 같이 국어 교육의 활동을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붙어진 이름이다.

다시 말하면 학교에서 공부할 때 언어는 생각과 느낌을 주고받기 위한 도구이다.

일을 할 때 도구를 잘 쓸 줄 모르면 일이 서툴듯이, 공부할 때 언어를 모르면 학습이 힘들어진다. 따라서 모든 교과의 도구가 되는 국어 실력이 향상되면 여러분의 학력은 자연스럽게 향상된다.

언어영역은 논술 준비의 첫걸음이다. 최근 논술은 지문 독해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 독해도 결국은 언어능력이다. 그 밖에 논술 시험은 창의적 사고과정을 표현하는 것인데, 이 모두가 언어로 이루어진다.

참고로 최근 '의·치의학 전문대학원'에 입학하기 위해 치러야 하는 '의·치의학교육입문검사(MEET-Medical Education Eligibility Test, DEET-Dental Education Eligibility Test) 언어 능력은 중요한 평가 요소다.

로스쿨도 입학시험인 LEET(Legal Education Eligibility Testㆍ법학적성시험)에서 논리력과 추론능력, 이해력을 묻는데 이도 언어 능력이 좌우한다.

이는 의사가 되거나 변호사가 되기 위해서 언어능력이 직접 필요한 것이 아니라, 언어 능력은 인접 학문을 하기 위한 도구라는 인식이 작용한 것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최근 사회의 경향은 논리력을 요구한다. 
외국어고, 과학고 등 특목고 입시에서 구술ㆍ면접시험도 언어 능력이 좌우한다. 또한 공직자를 뽑기 위한 국가고시와 기업 입사시험에서도 논리력을 측정하고, 언론사 등은 국어능력인증시험을 필수 시험으로 하고 있다.

윤재열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