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학원에서 다 배웠지?"
수업시간, 교사가 써서는 안 되는 말
2008-02-09 08:30:06최종 업데이트 : 2008-02-09 08:30:06 작성자 : 시민기자   이영관
학원에서 다 배웠지?_1
서울지역의 밀집된 학원가

선생님, 수업시간 이 말만은 하지 마세요.
"학원에서 다 배웠지?"

명절이다 보니 친척 모임 화제에서 교육이 빠질 수 없다. 
작년 추석 때 가장 열받았던 일이 떠오른다. 
서울 처남댁이 질문을 한다. 중학교 선생님이 수업 시간에 "학원에서 다 배웠지?" 하면서 진도를 나가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아들을 위해 학원에 보내야겠다는 것이다.

공교육 최일선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선생님들이 수업시간에 해서는 아니될 말 1호는 "학원에서 다 배웠지?"가 아닐까? 그 선생님은 무심코 던진 말 속에 가슴이 멍드는 학생과 학부모가 있다는 사실을 도대체 알고나 있을까? 
학원에 못 가는 학생의 자괴감과 못 보내는 부모의 가슴 에이는 심정을 조금이라도 생각했다면 그런 말은 하지 않을 것이다.

이 말의 의미를 분석해 본다.

이 말은 대한민국의 공교육을 전적으로 부정하고 있다. 사교육이 공교육을 장악했음을 스스로 인정, 공표하고 본인은 교사로서 공교육의 들러리로 전락하겠다는 것이다. 
교사로서의 자질이 의심스러운 것이다. 심하게 이야기하면 학생들에게 "공부는 학원에서 하고 학교는 졸업장을 따기 위해 다니는 곳"이라는 것을 은연중에 가르친 것이다.

더 심하게 말하면 "가르치는데 별 노력 들이지 않고 거저로 월급 타먹겠다"는 뜻은 아닌지? 
즉, 학생들에게 "너희 공부는 학원에서 너희가 알아서 해야지 내가 책임질 일이 아니다"라는 무책임의 극치가 아닌지 되묻고 싶은 것이다.

학원에서 선수학습으로 이미 다 배웠으니 그냥 대충 설명하거나 생략하고 넘어가겠다는 뜻이니 교사로서 '교수'의 역할을 포기한 것이다. 
학생의 실태를 정확히 파악하지 않고 자신에게 유리한 대로 해석하여 학원에 다니지 않는 학생의 학습권을 유린한 것이다. 그러니 그 죄는 엄청난(?) 것이다. 
교육자라면 만에 하나 혹시라도 있을 학생의 원망의 눈빛과 학부모의 원성을 생각해야 하는 것이다.

이제 곧 있으면 희망찬 새학년도가 시작된다. 학교 교실에서, 수업 현장에서 시급히 추방되어야 할 교사의 말, 해서는 아니 될 말 1호가 "학원에서 다 배웠지?". 
공교육을 스스로 무력화시키거나 비아냥거리는 교사가 있어서는 아니되겠다. 그런 교사는 그 자리에 머물러 있어서는 아니 된다.

선생님은 자존심과 존경을 먹고 사는 것이다. 교육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공교육을 살릴 수 있다. 공교육 살리기, 교사가 앞장서야겠기에 하는 말이다.

이영관, 공교육 살리기, 교사가 해서는 안 되는 말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