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이 학교는 비데가 다 있네!"
2008-03-18 20:43:57최종 업데이트 : 2008-03-18 20:43:57 작성자 : 시민기자   이영관

이 학교는 비데가 다 있네!_1
서호중학교 화장실에 설치된 비데
"이 학교는 화장실에 비데가 다 있네!"
3월 서호중학교에 부임한 교육경력 26년차 어느 남 교사가 화장실을 다녀와서 한 말이다. 시민기자가 근무하는 학교에는 1층과 2층 남녀 교직원 화장실 각 2곳에 총4대의 비데가 설치되어 있다. 

지난 2월에 처음 설치하였다. 왜? 거기에도 학교장의 교육철학과 학교 운영방침이 숨어 있다면 과장된 표현일까? 하나의 교육실험을 하고 있다. 

학생들 장난에 배겨날 수가 없다고 설치하지 말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추경에 예산을 반영하고 학운위 심의를 거쳐 강행한 것이다. 
처음보는 사람들은 의아해 할 것이다. 가정도 아닌 학교에 굳이 이런 걸 설치할 필요가 있을까하면서. 그러나 좀더 깊이 생각하면 그게 아니다. 학교에 비데가 있어야 하는 것이다.

흔히들 학교가 변화에 무디다고 한다. 밖에는 폭풍우가 몰아치는데 고요한 바다라고 손가락질 한다. 
교육이라는 특성상 학교가 수동적이고 보수적인 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때론 이런 사고방식을 깨뜨려야 한다. 그래야 발전이 있다.

수 년 전 은행 용무가 있어 농협에 간 일이 있었다. 화장실에 비데가 설치되어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란 일이 있었다. '그래 손님들의 눈높이 문화를 맞추고 있구나!' 하고 혼자 중얼거렸다. 학교라고 왜 못할까? 학교장의 의지만 있다면 가능하지 않을까?

요즘 가정 대부분이 비데가 설치되어 있다. 
화장실도 둘인 집도 많고 비데 또한 둘인 집도 있다. 그런데 학교는 거기에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비데에 익숙한 사람은 큰일 보고나서 종이 화장지가 꺼려진다. 비데를 하지 않으면 개운하지 않다. '거기'가 고급이 된 것이다. 그만치 습관이 무서운 것이다.

흔히들 화장실을 행복공간이라 한다. 악취로 인하여 코를 막고 볼 일만 보고 빨리 나오는 곳이 아니라 휴식의 공간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 학교의 화장실 수준은 어떠한가? 많이 개선되긴 했지만 그리 높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중학생이었던 아들은 학교 화장실에 가는 것이 두려운지 쉬는 시간에 집으로 달려온 경우가 있었다. 
그 이유를 물으니 편하게 볼 일을 볼 수 없고 친구들이 놀린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다음 수업시간 늦게 들어가 야단 맞을 각오를 하고 집에 달려온 것이다.

학교의 시설이 가정보다 뒤떨어져서는 아니된다. 아니 오히려 앞서가야 한다. 각종 문화를 선도해야 한다. 
화장실 뿐이 아니다. 모든 시설이 인체에 유해하지 않으며 튼튼하고 실용적이며 잔고장이 나지 않는 고급 제품이어야 한다. 

학생들 사이에 '학교에 있는 것은 고물'이라는 생각을 불식시켜야 한다. 그게 정부와 학교장이 할 일이다. 
학교가 가정 뿐 아니라 지역사회의 문화까지도 앞장서 이끌어야 하는 것이다. 그럴려면 예산 확보와 함께 교육공동체의 의식도 변해야 하는 것이다.

우리 학교에 있는 비데, 학생도 이용할 수 있다. 
이제 학생 화장실에도 부분적으로 설치가 되어 학생들이 고장을 내지 않고 이용할 수 있는 학교문화를 만들어야 하는 것이다. 그것이 힘들고 어려운 일이지만 교육선진국이 되려면 이런 것 쯤은 충분히 해내야 하지 않을까?

이영관, 서호중학교, 화장실 비베, 학교 문화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