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졸업은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태장중학교 제 10회 졸업식장에 다녀왔습니다.
2008-02-14 16:10:50최종 업데이트 : 2008-02-14 16:10:50 작성자 : 시민기자   김성희

영통 관내에  오늘 졸업식을 한 중학교가 있었습니다.
마침 시민기자의 아들도 졸업을 하는 날이기도 합니다. 영통소재 태장중학교는 올해  10회 졸업생을 배출하게 되었답니다.

태장중학교 김명래 교장선생님께서 회고사를 낭독하실때는 졸업이 끝이 아니라 시작임을 확실히 느꼈답니다.
힘이 있고 강한 목소리셨지만 가슴 한편에서 이별을 해야만 하는 아쉬움도 느껴졌답니다. 교장 선생님의 회고사
내용이 너무 좋았습니다. 고등학교 생활을 하게 될 제군들에 몇 가지 당부한다는 그 말씀을 공개해 봅니다.

첫째. 성취하고자 하는 분명한 목표를 세우자.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성공한 사람들은 어려서부터 뚜렷한 목표를 세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 사람들이다.

둘째.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이 되자. 
부모님과 나라와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함부로 말하고 행동하지 않게 되며 불의와 타협하지 않을 것이다.

셋째.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가자.
 이 세상에서 혼자 이루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오늘 여러분의 졸업장에는 여러분의 노력과 더불어 선생님과 부모님의 땀과 정성이 담겨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넷째. 태장중학교의 교훈은 지성이다. 
지성이란 지극한 정성이란 뜻으로 성실한 삶을 강조하는 말이다. 작은 일에도 성실한 사람이 되길 바란다.

졸업은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_1
태장중학교졸업식장에서

학부모가 되어 참석한 시민기자도 감개무량하였답니다.
개인적으로 태장중학교에 3년동안 학부모선도위원회 봉사를 하였다고 감사패도 전달받았습니다.
단체장으로서 상도 받고 단체장 상도 학생에게 수여했습니다.

좋은 일을 하면 꼭 그 결실이 뒤 따른다고 합니다.
감사패는 감사한다는 마음으로 주신 것도 있지만 더 많은 감사를 위해 학교를 사랑하고 아껴달라는 뜻도 들어 있겠지요. 아들이 고등학교에 가더라도 시민기자는 그 학교에서 드러나지 않으면서 최선을 다하는 학부모 봉사자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처음 신입생때 봉사할 때는 정말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흘러 벌써 아들이 졸업을 하고 보니 봉사도 끝이 보이나 봅니다.
태장중학교는 학부모 선도위원들은 자발적으로 각 학년 각 반에서 뽑은 다음 매일 매일을 점심시간을 이용하여 학생들의 예절과 바른 생활에 도움을 주며 학교에서의 안전에 관한 포괄적인 부분까지도 솔선수범하여 학부모님들이 조를 짜서 봉사를 하였답니다. 이런 전통을 이어 받아 후배 학부모를 위한 인수인계를 위해 3월 신학기까지도 이어진답니다.

아름다운 학교 안전한 학교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태장중학교 학부모 선도위원님들의 노고를 이 자리를 빌어서 치하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졸업생을 배출해 주신 태장중학교 교장선생님이하 여러 선생님들께 아들녀석 사고 없이 무사히 졸업하게 해 주셔서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짝짝짝!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