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텔레비전 우리말 사용 모범을 보여야
방송 매체 여향력 커, 바른 표기해야
2007-12-11 14:15:00최종 업데이트 : 2007-12-11 14:15:00 작성자 : 시민기자   윤재열
요즘 날씨가 추워지면서 주말에 텔레비전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많다. 엊그제도 이틀 연휴인데 계속 안방에서 텔레비전 시청을 했다.

토요일(2007년 12월 8일, 13:00)에 KBS1 열린채널 시간에 '된장찌개 옆에 쌀국수'라는 프로그램을 시청했다. 
이 프로그램은 사회현상에 대한 시청자의 의견과 주장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제작전문가가 아닌 시청자가 만들기 때문에 작품의 연출.편집 완성도는 낮다고 해도 작품의 메시지가 뚜렷하게 부각되었다. 
이 날도 다문화 가정에 대한 이해를 무조건 우리 문화를 전수하는 데서 벗어나 체험 위주의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담고 있어 주의 깊게 봤다. 

텔레비전 우리말 사용 모범을 보여야_1
텔레비전 우리말 사용 모범을 보여야_1

그런데 방송국이 이 프로그램의 제목을 자막으로 처리하면서 '된장찌게 옆에 쌀국수'라고 했다. 시청자가 만든 방송을 기존 공중파 방송에서 엉터리로 자막을 안내하고 있다.

이러한 표기 혼란은 발음에서 시작된다. '표준 발음법'에 따르면 'ㅔ'와 'ㅐ'는 발음을 구별하게 되어 있다. 'ㅔ'는 입을 적게 벌리고 혀를 낮추지 않는다. 
이에 비해 'ㅐ'는 'ㅔ'보다 입을 많이 벌리고 혀를 더 낮추어 발음한다. 이런 이유 때문에 일상 언어생활에도 '네가/내가, 메기다/매기다, 베다/배다, 헤치다/해치다' 등의 혼란을 겪고 있다.

우리는 근대 국어 교육을 하면서 발음 교육은 소홀히 한 측면이 있다. 
현재 표준어 규정에도 '표준 발음법'을 두고 있지만, 받침소리를 어떻게 발음해야 하는지 등 극히 일부만 제시하고 있다. 고등학교 국어(국민 공통 기본 과목 10학년) 교과서에도 '바른 말 좋은 글'이라는 단원이 있어 '말다듬기, 문장다듬기, 글다듬기'를 하고 있을 뿐이지, 발음에 대한 교육과정은 어디에도 찾아볼 수가 없다. 
우리도 심도 있는 발음 교육, 특히 과학적인 발음 교육이 필요하다.    

마찬가지로 일요일 오전 7시 10분에 김성환, 황선숙 진행하는 '해피 실버 고향은 지금'(mbc)이라는 프로그램에서 가수 배일호가 리포터로 나와 곶감을 소개했다. 
그런데 곶감을 계속 [꼳깜]이라고 된소리로 발음을 했다. 진행자도 모두 [꼳깜]이라고 했는데,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관계자들이라도 [곧깜]이라고 바르게 발음하도록 지도를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리고 역시 일요일 오전에 오락 프로그램  '도전 1000곡'(sbs)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본 자막 오류다. 가수 이예린이 '여러분'을 불렀는데, 자막에 '네가 만약 괴로울 때면 내가 위로해 줄…… 네가 만약 외로울 때면 내가 친구가 될'라고 썼다. 여기서 '줄께'와 '될께'는 '줄게'와 '될게'가 바른 표기다.

이는 한글맞춤법 제53항에 '-(으)ㄹ걸/-(으)ㄹ게/-(으)ㄹ세/(으)ㄹ지……'과 같은 어미는 예사소리로 적는다는 규정에 근거한 것이다.(내일 또 올게/조금만 쉴게/그래, 지금 곧 갈게/내가 해 줄게)

이와 비슷한 오류는 본 사이트에서도 있었다. 지난 2007년 11월 19일 장안구 주민생활지원과에서 작성한 글 '생일 선물...평생 잊지 않을요'라는 제목도 '않을게요'가 바른 표기다.

방송과 언론 매체는 대중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 따라서 오류가 있어서는 안 된다. 방송은 녹화로 진행되는 만큼 충분히 검토할 시간이 있다. 
앞으로는 본고에서 지적한 것을 비롯해서 언어 표현 전반에 대해 충분한 검토를 한 후 방영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