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시민기자가 만난 사람> 경기교육대상 고잔고 유부열 교장
2008-01-10 00:35:24최종 업데이트 : 2008-01-10 00:35:24 작성자 : 시민기자   이영관
<시민기자가 만난 사람> 경기교육대상 고잔고 유부열 교장_1
<시민기자가 만난 사람> 경기교육대상 고잔고 유부열 교장_1

경기도에 근무하는 선생님이라면 누구나 꼭 받아보고 싶은 상, 바로 경기교육대상이 아닐까? 제23회 경기교육대상 중등 부문 수상자인 고잔고 유부열(劉玞烈. 62.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교장을 만났다. 학교 현관까지 나와 반갑게 맞아 주신다.

교장실에 들어가니 학교 표창장 수 십개가 진열장을 꽉 채웠다. 2002년 9월 고잔고 부임 이후 교육감 표창 갯수를 세어보니 총 15개. 한해 평균 3개씩을 수상한 것이다. 보통 학교라면 한 해 한 개 받기도 어려운 것 아니던가? 그러니까 개인 공적 뿐 아니라 학교 공적도 뛰어나 고잔고를 명품학교로 가꾼 것이다.

유 교장은 경기도교육청 보도자료(2007.12.28)에 의하면 과학·산업·환경교육에 우수한 교육활동 전개와 교육정책기획, 교육과정 편성·연구에 노력한 공적을 인정받은 것. 수상 소감을 물으니 "교직생활을 하면서 이룩한 것을 주변 사람들의 권유로 정리해 제출했는데 크게 한 것은 별로 없다"고 겸손해한다.

그는 해방둥이 을유생으로 평생을 교육과 종교, 독립운동을 한 조부님과 장난꾸러기 초등생을 우등생으로 졸업시켜 주신 합일초교 송건태 은사님의 영향을 받아 교직에 입문, 1974년 5월 이천고등학교에서 교직에 첫발을 내딛게 된다.

오는 2월 정년퇴직을 앞둔 감회를 물으니, 6살 때 6․25를 겪고 중3 때 4․19를 맞이하고 6․3사태, 3선 개헌 반대 데모 등을 떠올리면서 근대화의 격동기를 회상한다. 수원, 오산, 용인 등지에서 교사생활을 거쳐 94년 9월 파주교육청 장학사로 부임하여 관내 15개 중학교 과학교사 연구모임을 갖고 오염이 안 된 접적지역의 늪지나 산 등을 돌아다니며 탐구학습 자료와 장학자료를 만들어 보급한 것이 생생하게 기억에 남는다고 말한다.

도교육청 과학산업교육과 장학사 시절에는 교단선진화 사업을 맡았는데 당시 IMF 구제 금융의 어려운 시기에 원자재 보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에서 각급 학교에 210억원의 지원사업을 무사히 마무리 한 것이 지금의 경기교육 수준을 한 단계 올린 결과가 되었다고 말한다.

그는 삶의 중심을 '사랑'에 두고 있다고 말한다. "사랑 앞에서는 모든 것이 다 녹는다. 마음을 열면 사랑이 있다. 자신부터 사랑해야 한다. 사랑은 받는 것이 아니라 주는 것이다. 용모와 심성과 실력을 갖고 남을 사랑하고 배려하고 역지사지가 되어 이해하며 봉사해야 한다. 최고의 진리는 '사랑'이다"라고 인생관을 펼쳐 놓는다.

그의 교육철학은 이렇다. "사람은 저마다 천부의 소질을 갖고 태어나는데 그 계발이 가능하다. 다만 그것이 이르냐, 늦느냐...누가 도움을 빨리 받느냐, 늦게 받느냐...그리고 스스로 노력하느냐 않느냐에 따라 삶의 질이 결정된다"는 것이다. 그는 다양한 능력을 갖고 있는 제자들이 소질을 계발하여 다방면으로 진출하기를 바라고 있다.

학교장으로서 경영방침은 첫째, 고객의 고부가가치 창출 둘째, 룰(Rule) 준수 문화 정착 셋째, 전문성 제고 넷째, 교육공동체의 학교경영 참여이다. 이것의 도입배경으로 ' 식스(6)시그마 경영기법'을 이야기하는데 상품으로 비유하면 '불량품 제로 기법'이라는 것이다. 교육에 있어서 단 한 명의 낙오자가 있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 타고난 저마다의 소질을 계발하여 진로지도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교장이 가져야 할 선구자적 교육마인드로 "교장부터 자기 혁신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교장부터 많이 배워야 한다고 말한다. 우수 사례는 벤치마킹하는 등 가만히 있으면 아니된다고 말한다.

그는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 학교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학생은 잠재력과 가능성의 존재이다." "학부모는 중요한 고객이므로 그들과 협조체제를 갖추어야 한다." "교직원은 교육의 주체로서 전문성이 생명이다." "학교는 교육환경 여건이 구비되고 시설이 첨단 현대화되어야 한다."이다.

사회적 이슈인 '사교육비 절감과 공교육 강화 방안'에 대해 물었다. 선결조건으로 제일 먼저 교육투자를 꼽는다. 안산지역 고교 학급당 인원이 45명인데 OECD 수준인 35명이 되어야 인성과 학력을 책임지도 할 수 있다고 힘주어 말한다. 그리고 교사의 전문성 향상을 지적한다. 교사들의 평가를 산출물(교육성과)과 연결지어야 한다고 말한다.

방학 때 자기교과에 대한 연수를 의무적으로 하고 연구휴식년제를 도입해 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의 연수로 교사의 질을 높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주요대학 입시의 논술을 책임지도하는 학교와 교사가 많지 않은 현실을 지적한다. 또, 수월성과 창의성 교육면에서 공교육이 제 역할을 못하고 사교육에 미루는 것이 가장 안타깝다고 말한다.

그는 교육후배들에게 당부한다. "씨는 뿌려야 거두고 땀은 흘려야 결실이 있다."고. "자기 중심적 생각은 버리고 공익을 앞세우자."고 말한다. "우리 교육자는 대한민국의 인재를 기르는 책무가 있음을 항시 잊지 말고 열정적으로 교직생활에 임해 후회 없는 교직 인생이 되자."고 말한다.

이제 한 달 후면 경기교육계를 떠나는 유부열 고잔고 교장. 티없이 웃는 그의 표정이 오랫동안 인상에 남는다.

이영관, 유부열 교장, 경기교육대상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