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시간과 공간을 벗어난 '고요' 속으로 들어가다
수원문화재단 행궁길 갤러리 김예령 개인전
2022-01-18 09:55:25최종 업데이트 : 2022-01-18 16:27:33 작성자 : 시민기자   강남철

전시 작품을 설치하고 있는 모습

전시 작품을 설치하고 있는 모습


수원문화재단 행궁길 갤러리(팔달구 남창동)는 첫 대관 전시로 19일부터 24일까지 김예령 개인전 <무차별한-고요>를 개최한다. 행궁길갤러리는 작가들에게 전시공간을 제공해 창작 의욕을 고취하고 지역문화 예술 역량을 강화하고자 조성된 곳. 전시 제목 <무차별한-고요>는 무차별한 삶 속에서 작가가 지향하는 태도를 보여준다. '무차별'은 어쩐지 마구잡이, 무차별적-폭행, 무차별적-공격이라는 부정적인 단어가 연상되나, 동시에 '고요'는 초연한 느낌을 준다.

 

이번 전시는 판화, 회화, 드로잉 등 다양한 매체에 의한 작업 결과를 동시에 선보인다. 판화의 전통 기법과 함께 실험적인 이미지 구상으로 확장된 회화로 이어진다. 작가는 오늘날 현대미술의 이미지 생산 방법론에 대한 탐구로부터 시작해 시각적 표면에 혈안 된 여러 가지 사회적 현상을 연구해왔다.

 

<나는 아무런 생각이 없습니다만>(2021)

<나는 아무런 생각이 없습니다만>(2021)


 

처음 선보이는 <나는 아무런 생각이 없습니다만>(2021) 시리즈는 기존의 판화 기법과 다양한 재료를 혼합한 매체이다. 개별 제목에서 드러나는 작가의 의도를 파악하는 것은 관람의 또 다른 재미 요소일 것이다. 작가는 현대미술의 범위와 가능성의 경계에 대해 날카롭게 표현하고 있다. 동시대 미술의 작품, 전시, 관람 등 전반적인 미술 문화 생태계에 의문을 가지며, 개념 미술의 과부하 시대로서 이를 관조적으로 바라본다. 그림은 느껴지는 바가 없으며, 전시 서문 또는 비평문은 작품 관람을 돕기 위한 것이 아닌 어떤 관람객이 엘리트(elite)냐고 반문한다.

 

한편, (2021)는 사람의 개별적 모습을 시각적으로 대변한다. 우리 모습은 모두가 다르고 각자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 작가는 사회 일원으로 주류, 유행에서 벗어나 내 것에 대한 가치를 찾고자 끊임없이 모색해왔다. 사회에서 학습된 학벌, 직장, 자본의 척도, '이래야 한다'라는 규범을 뒤로한 채 내 모습을 찾는 것이 '가치'라고 말한다.

 

전시는 우리가 살아가는 본질적인 이유에 대한 낯선 논점을 다시금 찾아가고자 하는 예술적 시도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또한 작가의 주관적인 메시지를 일방적으로 흡수하기보다는 사회 속 '나'의 모습의 균형을 찾아 나가길 바란다고 한다.

 

작품 전시를 준비하는 현장을 찾았다. 전시실에서 관객에게 선보일 작품 한 점 한 점 배치하는 모습이 마치 전시관 공간을 하나의 작품으로 구성하는 듯하다. 김예령 작가의 생각을 잠시 들어보았다. 

 

Q. 예술가로서 보람을 느낄 때는?

A. 아무나 할 수 있는 창작물이 아닌, 나만이 할 수 있는 그림이 완성되었을 때 느낀다. 그리고 내 생각, 나의 회화적 감수성이 묻어난 작업이 탄생할 때 그렇다. 

 

Q. 이번 전시 소개한다면?

A. 이전에는 판화 매체로만 전시했다면, 처음으로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선보이는 전시이다. 이번 전시는 한마디로 삶의 가치, 예술적 가치를 고민한 흔적이라고 할 수 있다. 본질을 잃어버린 채 시각적 표상에만 집중하는 사회의 세태를 보여준다.

 

Q. 앞으로 계획이나 목표 또는 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A. 작업적으로 내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들이 더욱 잘 구현될 수 있도록 앞으로 매체에 대하여 다양한 시도를 해보는 것이 목표이다. 특히 다음 작업에서는 설치 작업을 도전해 보려고 한다.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시리즈물 작업을 계획하고 있다.

 

전시 인터뷰(뮤지엄남해 작가장터, 2021)

전시 인터뷰(뮤지엄남해 작가장터, 2021)



김예령 작가는 수원을 거점으로 창작 및 전시 활동과 함께 다양한 프로젝트에 가담하며 활동하고 있다. 고등학교에서는 서양화를 전공하고 대학에서는 동양화를 전공했다. 하지만 찍어내는 판화 기법에 매료되어 판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단다. 현재는 작업 환경의 제약으로 회화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미술가로서 나아가야 할 방향과 사회와 그림의 관계성, 역할에 대한 고찰에 대하여 유연하게 도전하고 있다.

코로나19에 의해 무차별적으로 당했던 시간과 공간에서 벗어나 젊은 작가 김예령이 초대하는 '무차별한-고요', 그 공간 속에서 고요에 빠져들며 마음의 편안함을 느껴보자.


 

전시 포스터 '무차별한-고요'

전시 포스터 '무차별한-고요'


전시제목 : 무차별한-고요

전시기간 : 2022. 1. 19.~ 1. 24.

장소 : 수원문화재단 행궁길갤러리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행궁로 11(남창동)

작가 : 김예령

장르 : 평면 회화

문의 : 031-290-3552

수원문화재단, 행궁길 갤러리, 김예령 작가, 무차별한-고요, 수원전시

추천 2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