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효천초 학생들, 라오스 어린이에게 직접 만든 동화책 기부
효천초 학부모회, ‘희망을 그리다' 프로젝트 진행
2022-07-01 02:10:43최종 업데이트 : 2022-07-01 11:33:27 작성자 : 시민기자   김현호

그린 동화책을 자랑하는 모습

그린 동화책을 자랑하는 모습

 
 

효천초등학교는 6월 30일 학부모회 사업 프로젝트 '희망을 그리다'에 참여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라오스 어린이 동화책 기부 성과를 설명하고, 발간된 동화책을 학생들에게 전달했다. 학생들을 이번 프로젝트에 글과 그림 등 재능을 기부했다. 

'희망을 그리다' 프로젝트는 지난해 진행한 효천초등학교 학부모회 사업으로서 동화책 보급률이 저조한 라오스 현지 초등학교에 효천초 학부모와 학생들이 협력해 만든 동화책을 기부한 사업이다. 도움이 필요한 해외 또래 친구들의 꿈을 응원할 수 있도록 추진한 것이다. 

이번 행사에는 '희망을 그리다' 동화책 그림을 직접 그려낸 46명의 효천초 학생과 학부모가 참석했다. 동화책이 라오스 어린이들에게 잘 전달되었다는 소식을 공유하고, 완성된 동화책을 개인별로 전달받는 시간도 가졌다.
 

어린이 동화책 기부 성과를 설명하는 전 학부모회장

어린이 동화책 기부 성과를 설명하는 전 학부모회장


이 행사를 주관한 2021학년도 최창일 학부모회장은 "라오스 현지 학교의 코로나 확산으로 인하여 기부가 늦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 효천초 학생과 학부모가 제작한 동화책이 라오스 어린이에게 잘 전달, 활용되고 있으며 성과가 진행형이다."라며 "참여한 학생들에게 그동안 고생이 많았고 나눔을 실천한 노고를 칭찬하고 격려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라고 전했다. 
 

효천초 학부모회는 작년 코로나19 확산 중에도 동화책 제작을 위한 온라인 회의를 진행하였고, 학부모와 학생이 가정에서 동화책을 제작할 수 있도록 SNS 상에 소통 창구를 개설하기도 했다.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려 동화책을 완성하는 과정에서 토의와 대화의 시간이 필요했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학부모와 학생이 협력하여 끈기를 갖고 동화책을 완성했다. 
 

학생들이 그린 동화책 표지(1)

학생들이 그린 동화책 표지(1)

학생들이 그린 동화책 표지(2)학생들이 그린 동화책 표지(2)

어린 왕자 동화책 한 페이지 그림어린 왕자 동화책 한 페이지 그림

 

지난해 방학 때  '희망을 그리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46명의 학생들은 개미와 베짱이, 어린 왕자, 미운 오리 새끼, 금발 머리와 곰 세 마리, 탈무드 이야기, 구두장이와 꼬마요정, 아기 돼지 삼 형제 등 15종류의 동화책을 만들었다. 책마다 학생 2~3명이 그룹을 만들어 참여했다. 

 

책 끝에 학생들의 이름, 희망, 소감이 기록되어 있다.

책 끝에 학생들의 이름, 희망, 소감이 기록되어 있다.


세계 명작 '희망을 그리다' 그림 그리기에 참여한 6학년 김가은은 "장래의 희망이 만화가이다. 우리가 모두 행복한 세상을 만들자며 세계 명작 동화책을 만들었는데, 라오스 어린이들이 이 책을 활용해 기쁘다"라며 "이것이 재능봉사인가?" 하하 웃는다. 
 

동화책 '어린왕자' 제작에 참여한 6학년 전지원 학생은 "코로나19 때문에 토의와 대화가 부족해 그림을 그릴 때 어려웠다. 하지만 내가 참여한 책이 라오스 어린이들에게 전달되어 기쁘다"라며 "나중에 커서 라오스에 가면 어린이들을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림을 그리는 모습

그림을 그리는 모습


3학년 최이헌 학생은 "'미운 우리 새끼' 동화책을 만들 때 방학을 이용하여 엄마와 같이 그림을 그렸다. 라오스 어린이에게 잘 전달되어 활용되고 있다는 소식을 뒤늦게 접했다. 또래의 라오스 어린이들에게 잘 전달되어 기분이 좋다. 책 끝에 한글과 영어로 내 이름과 나의 희망, 소감이 새겨져 있는데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싶다"라며 웃는다.

 

그린 동화책을 읽고 있는 모습

그린 동화책을 읽고 있는 모습

 

5학년 조민준 학생은 동화책 기부 성과 설명회에 나와 "내가 만든 동화책이 다른 나라 친구에게 도움이 된다니, 신기하고 뿌듯해요. 동화책을 받은 친구도 마음에 들어 했으면 좋겠다."라며 "동화책을 읽어보니 그림 그리기에 참여한 모든 학생이 기분이 좋은 것 같다"라고 한다.

 

효천초등학교의 기부문화는 2020년부터 시작되었다. 6학년 학생들이 미술과 실과시간을 이용하여 텃밭 나무상자 20개를 제작하여 학교에 기부한 적 있다. 4, 5학년 후배들이 농작물과 꽃나무를 기르고, 과학, 미술, 실과시간에 관찰하는 등 현장실습도 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6학년 학생들이 나무 의자 20개를 제작하여 학교에 기부하여 후배들이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도 효천초등학교 5학년 1반 학생 24명이 직접 수제 고추장을 만들어 장안구 정자시장에 설치된 공유 냉장고에 기부하는 나눔을 실천했다. 기부문화가 해마다 하나둘씩 늘어나고 있다.
 

그림을 잘 그렸다고 칭찬하는 모습

그림을 잘 그렸다고 칭찬하는 모습

 

효천초등학교 이계자 교장은 "효천초 학부모회에서 학생과 함께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마음으로 완성한 '희망을 그리다.' 동화책 제작 경험은, 라오스 어린이들은 물론 효천초 아이들의 꿈을 위한 훌륭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학생들이 세계의 어린이들과 서로의 문화를 인정하고 교류하여 함께 성장하며 배려와 나눔의 기부 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동화를 그리고 책으로 엮어낸 학생들이 대견한다. 직접 만든 세계 명작 동화책을 라오스 어린이들에게 전달해 희망과 꿈을 전파한 노력에 칭찬을 보낸다. 봉사와 기부의 참된 정신이 초등학교 때부터 싹트고있다. 이처럼 봉사와 기부문화가 계속되기를 기대한다. 

효천초 학부모회, 효천초 학생들, 희망을 그리다, 라오스, 동화책, 김현호

추천 2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