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건강칼럼] 양치하고 가글해도 입 냄새가 사리지지 않는다면 '이것'을 의심하세요!
박일석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2021-07-14 15:02:55최종 업데이트 : 2021-07-14 15:10:37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상단 이미지

 

코로나19 이후 마스크 착용이 생활화된 가운데, 마스크 속 입 냄새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보통은 구강 위생을 철저하게 하기만 해도 나아지지만, 좀처럼 개선이 되지 않는다면 '이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마스크 속 입 냄새의 의외의 원인일 수 있는 이 질환이 무엇인지 알아보겠다.

 

입 냄새는 왜 나는 건가요?

입 냄새가 나는 원인은 다양하다.

첫 번째는 소화기관의 문제를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 우리가 먹는 음식이 소화가 되기 위해서는 음식물이 위 운동을 통해 잘게 부서져서 십이지장으로 내려가야 한다. 바로 이곳에는 소화가 진행 중인 음식물이 위로 역류하지 않게 막는 밸브 같은 기관이 있는데, 그 기관이 여러 이유로 헐거워지면 가스가 올라와 구취가 발생할 수 있다.


두 번째는 치아 문제이다. 충치로 인해 치아에 구멍이 생기면 음식물이 끼기 쉽고, 이 음식물이 깔끔하게 제거되지 않고 썩으면서 입 냄새를 유발할 수 있다. 구강 위생을 철저히 하면 입 냄새를 사라지게 할 수 있다.

 

양치하고 가글을 해도 입 냄새가 사라지지 않는데, 왜 그런 걸까요?

위의 두 원인은 구강 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치과 치료를 받고, 소화기 검사 후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나아질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선이 되지 않는다면 '편도결석'을 의심해볼 수 있다. 편도결석은 편도에 생긴 작은 구멍에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돌처럼 뭉쳐 발생하는 질환이다. 하얗거나 누런 쌀알 크기 정도의 알갱이 같은 것이 편도에 달라붙어 있는데, 양치한 다음에 물을 헹구거나 기침을 하다가 튀어나오기도 한다. 편도결석의 주요 증상은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으로 인해 생선 비린내와 같은 입 냄새가 나고, 침을 삼킬 때 목에 이물감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편도결석이 생기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편도결석은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질환이지만, 구강 위생이 불량한 경우에 세균 증식이 많아져 더 잘 생길 수 있다. 유제품과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어도 편도결석이 많이 생길 수 있다. 유제품은 점액질과 칼슘 축적을 촉진시켜 결석이 끼기 쉽고, 기름진 음식은 잘 씻겨 나가지 않아 결석을 유발하기 좋다.

만성편도염이 있는 경우나 비염, 부비동염과 같은 질환으로 콧물이 목뒤로 자주 넘어가는 경우에도 세균이 증식할 가능성이 높아 편도결석이 많이 발생한다. '편도와'라고 불리는 편도의 구멍은 분화구처럼 편도에 생겼는데, 원래는 그 크기가 매우 작지만 편도염을 자주 앓는다면 점점 그 크기가 커져 음식물이 잘 끼게 된다. 침은 입안에 남아있는 음식물 찌꺼기를 씻어내고 면역물질을 포함하고 있어 구강의 세균 증식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데 침이 부족해 입안이 건조해지면 편도결석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

 

편도결석 꼭 수술해야 할까요?

편도결석이 생명을 위협할 정도로 중대 질환은 아니지만, 입 냄새와 같은 증상으로 환자 본인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을 수 있다. 한번 발생한 편도결석은 자연 치유되지 않으므로 치료를 통해 제거해야 한다.


그렇다고 긴 젓가락이나 면봉, 핀셋, 워터픽 등으로 직접 빼내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잔여물 없이 깔끔하게 제거하기도 쉽지 않을뿐더러 추출 과정에서 구강 내부나 편도에 상처를 입혀 염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편도결석은 제거해도 재발하기 쉽다. 따라서 편도결석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서는 편도를 제거하는 수술을 해야한다. 다만 편도결석 수술은 불편함을 없애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해야 하는 수술은 아니며,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치료방법을 고민해 보는 것이 좋다.

 

적정 수분 섭취를 위해서는 차보다 물을 많이 마시세요

평소 물을 많이 마시지 않거나 흡연, 음주 등의 생활습관이 있다면 편도결석 위험이 더 높아진다. 적정 수분 섭취량은 성인 기준으로 하루 평균 1.5L~2L로 약 8컵 정도 마셔주고 비타민이나 오메가3,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이나 약을 섭취할 경우 이들 성분이 흡수되는 과정에서 체내 수분을 사용하기 때문에 수분 섭취를 더 늘리는 것이 좋다.

요즘 OO차 등을 마시는 분도 많은데 카페인이 든 차의 경우 이뇨작용으로 인해 마신 양의 수분 중 1.5~2배 정도의 수분을 다시 배출한다. 따라서 수분 보충을 위해 차를 마시는 것은 오히려 탈수현상을 심하게 만들 수 있다.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 입 냄새로 고민이라면, 치아와 소화기 문제와 함께 편도결석 여부도 함께 체크해보길 바란다.



*본 칼럼의 내용은 e수원뉴스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박일석 교수 프로필 및 사진

 

박일석,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가글, 입냄새,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