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채소’가 기가 막혀
김재철/칼럼니스트, 농학박사
2013-03-11 14:05:00최종 업데이트 : 2013-03-11 14:05:00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어제 저녁 하나로마트 입구에 걸려있던 '당일배송 야채 과일'이란 현수막은 과연 야채란 단어 선택이 적합한가를 되짚게 하였다. 물론 들판에서 캐온 것이라면 야채(野菜)란 용어를 사용함직도 하지만, 통상적으로 일본에서는 야채, 중국에서는 소채(蔬菜), 북한은 남새란 용어를 사용하고 우리는 채소(菜蔬)라 쓰기를 권하고 있다. 

SBS 취재파일(2011.6.23) 어느 말이 사실일까? 에서는 <'야채는 일본식 한자어이고 채소가 우리말이다. 따라서 야채가 아니라 채소를 써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며, <야채가 일본식 한자어란 증거는 없다>. 그리고 <야채가 채소보다 뜻이 더 많으니 정확히 알고 쓰는 것이 좋겠다>면서 <근거 없는 주장은 또 다른 폐해를 낳을 수 있으니 주의하라>고 윽박지른다. 

위키피디아 일본어프리백과사전에 보면 식용하는 야생 초본식물을 야채, 재배하는 것은 소채라 불렀었다. 그러나 최근 야생을 판매하는 것이 거의 없어져 야채와 소채는 동의어가 되고 소채는 일부 분야에서 사용하게 되었다. 소학관편 일본대백과전서에서는 소채는 공식적 표현 등에서, 야채는 민간에서 사용하다가 최근에는 공식적 표현에서도 소채를 폐기하고 야채로 표기하였다. 
실례로 1969년에 농림성 원예시험장 소채화훼부를 야채화훼부로, 1973년에는 원예시험장을 야채시험장과 과수연구소로 분리 개칭했다. 소(蔬)가 일본 상용한자에서 빠지면서 야채로 굳어졌다는 이야기도 있다. 

국립국어원 문의 결과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채소(菜蔬)는 '밭에서 기르는 농작물'로 뜻풀이하고 야채(野菜)는 이러한 '채소를 일상적으로 이르는 말'로 뜻풀이하여 양자를 모두 표준어로 인정하고 있다>. 물론 둘 다 쓸 수 있는 말이다. 

<다만, 표준국어대사전에서 동의어인 경우 더 많이 쓰이고 더 기본적인 단어에서 직접 뜻풀이를 하고, 나머지 단어는 그 기본 단어의 뜻풀이를 참고하도록 뜻풀이를 하였다. 이러한 편찬 지침에 따르면, 직접 뜻풀이가 된 채소가, 채소의 뜻풀이를 참고하도록 뜻풀이가 된 야채보다 더 기본적인 단어라고 볼 수 있다>라고 답변하였다. 

'채소'가 기가 막혀_1
'채소'가 기가 막혀_1

한편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2005년 전문용어 표준화사업에서 <vegetable>은 채소와 남새 두 가지로 표준화했다. 남새는 제주도와 남부지방에서 사용하고, 북한에서는 이 단어만을 사용한다. 순수한 우리말로 나물과 푸성귀라는 말도 있지만 현대판 채소라는 의미에는 미치지 못해서 채소 또는 남새로 표준화했다고 한다. 

그러나 SBS 취재파일에서는 아예 채소라는 단어로는 야채가 가진 뜻을 완전히 표현할 수 없는 셈이니 '쓰메키리'가 아니라 '손톱깎이'라고 주장할 수 없는 형국이라고 비웃는다. 어느 단어가 더 기본적인 단어인지 의미조차도 모른 채, 국립국어원의 단어 뜻풀이조차 왜곡하고 있다. '들에서 나는 나물'만을 이용한다면 야채비빔밥이 정확하다. 그러나 밭에서 나는 채소를 이용하면 채소비빔밥이다. 하지만 채소가 더 기본적인 단어이기 때문에 둘 다 채소비빔밥이라고 쓸 수 있다는 의미이다.  

참고로 채소, 야채란 용어는 예전에도 구분하여 사용했다. 조선왕조실록에 보면 태종은 채전(菜田)을 각처에 나누어 붙여 채소(菜蔬)를 각 궁중에 올리도록 하고(1417) 비록 쌀이 묵어 썩더라도 소채(蔬菜)보다 낫지 않겠느냐고 하였다(1413). 고종 25년(1888)에 체결한 러시아와 육로통상장정에 채소(菜蔬) 등 식물류가 육로로 조선에 들여오고 내갈 때에는 모두 세금을 면제한다 라는 조항이 있다. 채전(밭) 작물인 채소와 소채를 같은 의미로 사용하였다. 

또한 세종은 산나물(山菜)은 3월 초하루부터 4월 보름까지 경기도 각 고을에서 진상토록 하였으며(1430), 병들어 온천에 가기로 결정한 후 충청감사에게 비록 산나물(山蔬)이든 들나물(野菜)이든 쉽게 구할 물건일지라도 올리지 말게 하라 하였다(1443). 정조 38년(1793) 홍대협은 당장 먹을거리가 없는 백성들이 들나물(野菜)과 조개 따위로 연명하고 있다고 하였다. 산나물(山菜, 山蔬)과 들나물(野菜)을 구분하였다. 

문제는 동네 마트, 일부 사람들이 채소 대신 야채라는 말을 마구 사용한다는 점이다. 김치 담그는 무나 배추만 채소이고 상추, 쑥갓, 당근, 토마토, 서양채소 등 엽채류, 근채류, 과채류, 양채류 등은 모두 야채인 줄 잘못 알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일본서적 또는 그 번역도서에 야채로 표기한 때문인지, 은연중 야채가 채소보다 더 세련되고 시대흐름에 앞서 가는 말이라도 되는 듯 쓴다. 더구나 재일 한국인 계열의 유명회사 과자 브랜드명, 유명 식품회사 만두 브랜드명 등 그리고 일본을 다녀왔다는 요리전문가, 작가 등은 TV방송에서 야채란 용어를 남발한다. 

다행스럽게도 EBS, KBS 등 일부 TV방송에서는 출연자의 잘못된 용어선택을 시정, 자막 처리하는 경우가 늘어났다. 왈가왈부 할 것 없이 정확한 의미를 알고 단어선택을 하자. 특히  TV방송 등 언론매체는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