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바닥형 보행신호등으로‘스몸비족’교통사고 예방
광교중앙로사거리 등 20개소에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2020-12-31 15:15:54최종 업데이트 : 2020-12-31 15:16:08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영동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 설치한 바닥신호등.

영동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 설치한 바닥신호등.
 

수원시가 '스몸비족'의 교통사고, 보행자의 무단횡단을 예방하기 위해 관내 횡단보도 20개소에 바닥형 보행신호등을 설치했다.

 

수원시는 2020년 3~12월 광교중앙로사거리·수원시청앞·비단마을사거리·호매실도서관앞사거리·장안구청사거리·광교중앙역삼거리·주안말사거리·나혜석거리·영통도서관과 화양초등학교를 비롯한 11개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 바닥형 보행신호등을 설치했다.

 

횡단보도 앞 보도 끝에 LED(발광다이오드) 보행신호등을 매립했다. 신호등의 녹색신호가 켜지면 바닥형 보행신호등도 켜지는데, 고개를 숙이고 있던 보행자도 신호를 인지하고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건널 수 있다. 또 야간 운전자들은 횡단보도 앞에서 서 있는 보행자를 더 잘 볼 수 있다.

 

보행신호등 주변 보도에는 보행자에게 '무단 횡단 금지'를 알리는 '사인 블록'(Sign-block)도 설치했다.

 

수원시는 바닥형 보행신호등의 효과를 분석한 후 경찰서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내년 사업 대상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스몸비'(smombie)는 스마트폰(smartphone)과 좀비(zombie)의 합성어로 길거리에서 스마트폰을 보며 주변을 살피지 않고 걷는 사람을 말한다. 최근 발표된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보행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 7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경환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장은 "바닥형 보행신호등은 스몸비족을 비롯한 보행자들에게 추가적인 보행 신호 정보를 제공해 교통사고 예방에 도움이 된다"며 "보행자가 안전한 교통 환경을 지속해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광교중앙로사거리, 보행신호등, 무단횡단,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