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버스정류장에서는 환경을 공부할 수 있다
버스정류장 146개소에서 큐알코드 활용한 비대면 환경교육 프로그램 운영
2021-02-10 09:22:40최종 업데이트 : 2021-02-10 09:23:13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버스정류장에 부착된 'QR코드로 만나는 수원이 환경교실' 홍보물

버스정류장에 부착된 'QR코드로 만나는 수원이 환경교실' 홍보물
 

수원시가 비대면 환경교육 프로그램 'QR코드로 만나는 수원이 환경교실'을 관내 버스정류장 146개소에서 운영한다.

 

'QR코드로 만나는 수원이 환경교실'은 버스정류장에 부착된 큐알(QR)코드를 활용해 시민에게 환경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수원시는 지난해 9~12월 관내 버스정류장 30개소에서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했고, 올해는 146개소(장안 30·권선 36·팔달 38·영통 42)로 확대한다.

 

무선 인터넷(WiFi)이 설치된 수원시청·성균관대역 주변 버스정류장 등에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스마트폰으로 버스정류장에 부착된 홍보물(QR코드)을 스캔하면 'QR코드로 만나는 수원이 환경교실' 네이버 블로그(https://blog.naver.com/swenvedu)로 연결된다.

 

1월에는 '전지적 야생동물시점-떼까마귀 수원 출몰 이유(웹툰 형식)', 2월에는 '설 연휴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카드뉴스 형식)' 등을 게시했다.

 

3~12월에는 미세먼지, 수원의 나무, 해양환경, 칠보치마, 기후변화, 8대 깃대종 등을 주제로 한 교육 콘텐츠를 동영상·웹툰·카드뉴스 등으로 제작해 차례대로 게시할 예정이다. 콘텐츠는 매달 1일에 올린다.

수원시는 3월부터 '2021년 찾아가는 수원이 환경교실'도 병행 운영한다. 올해는 175개 학급 학생(초등학교 4학년·돌봄 교실 참여 학생)을 대상으로 전문 강사가 '숲·산림·물·하천·습지' 등을 주제로 한 교육한다.

 

상반기에는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운영하고 추후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대면 교육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환경교육 콘텐츠를 이용하길 바란다"면서 "환경교육도시 수원의 특성을 반영한 효율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QR코드 홍보물

'QR코드로 만나는 수원이 환경교실' 홍보물

수원시, 버스정류장, 큐알코드, 환경교육,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