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원도급·협력사 상생협력 지원한다
대우건설·SK건설·현대건설, 협력사 8개사와 협약 체결
2020-11-16 08:10:54최종 업데이트 : 2020-11-16 08:11:14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12일 열린 상생협약식에서 김병기 노사민정 사무국장(왼쪽부터), 김연승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근로감독관, 김진표 수원시 노동정책과장, 양진하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 대우건설·협력사 관계자가 함께하고 있다.

12일 열린 상생협약식에서 김병기 노사민정 사무국장(왼쪽부터), 김연승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근로감독관, 김진표 수원시 노동정책과장, 양진하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 대우건설·협력사 관계자가 함께하고 있다.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는 관내 대형건설 현장 2개소에서 원도급(原都給) 업체, 협력사와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원도급·협력사의 동반 성장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노사민정협의회는 지난 12일, 팔달 8구역 공사 현장에서 대우건설·SK건설, 협력사 4개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이어 13일에는 팔달 6구역 공사 현장에서 현대건설·대우건설, 협력사 4개사 협약을 체결했다.

노사민정협의회와 원도급 업체·협력사는 원도급·협력사 간 불공정 거래, 임금체불을 근절하고, 추락재해 없는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 '좋은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기로 했다.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가 주관한 이날 협약식에는 팔달 8구역·6구역 원도급·협력사 현장소장과 수원시·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고용노동부 경기지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관계자는 "관내 대형건설 현장 24개소를 대상으로 지속해서 상생 협약을 추진할 것"이라며 "건설 현장의 불공정한 관행을 타파해 건설노동자가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수원시 노사민정(勞使民政) 협의회(위원장 염태영 수원시장)는 노(노동계), 사(고용주), 민(시민), 정(지방정부)이 협력과 협의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자리 창출 거버넌스'(민관 협력 체계)를 만들기 위해 활동하는 사회적 대화 협의체다. 노·노, 노·사 간 갈등을 해소하고 일자리 창출, 취약노동자 노동권익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우건설, SK건설, 현대건설,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