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맛있는 공기' 수원 광교산, 삼림욕효과 뛰어나
경기도내 15개 산림휴양지 중 세 번째로 피톤치드 발생농도 높아
2014-11-17 13:42:57최종 업데이트 : 2014-11-17 13:42:57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맛있는 공기' 수원 광교산, 삼림욕효과 뛰어나_1
사진/이용창

수원시 광교산이 피톤치드 발생 농도가 높아 삼림욕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광교산은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4월부터 4차에 걸쳐 실시한 '2014년도 산림휴양지 피톤치드 조사'에서 경기도 15개 산림휴양지 중 피톤치드 발생농도가 세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피톤치드는 식물이 만들어내는 살균성 물질을 통틀어 일컫는 말로, 삼림욕을 통해 피톤치드를 마시면 심리적 안정과 심폐기능 강화, 살균 작용의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내 산림휴양지와 도시공원 15개소에 대해 피톤치드(테르펜류), 이산화탄소, 산소, 온도, 습도, 풍속, 기압 등을 종합적으로 측정했다.

조사 결과 가평 잣향기 푸른숲이 세제곱미터 당 연평균농도 1.436마이크로그램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안양 관악산 삼림욕장(1.359㎍/㎥), 수원 광교산 삼림욕장(1.326㎍/㎥), 남양주 축령산 휴양림(1.244㎍/㎥), 오산 물향기 수목원(1.121㎍/㎥) 순으로 피톤치드 농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휴양지 유형별로는 삼림욕장 시설이 휴양림, 수목원, 도시공원 등에 비해 연평균 피톤치드 농도가 높았으며 계절별로는 6월이 가장 높고 4월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수원시는 시민들이 효과적으로 삼림욕을 즐길 수 있도록 피톤치드 발생량 안내판을 광교산 삼림욕장 등 5개소에 설치, 운영 중이며 칠보산에도 피톤치드 안내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맛있는 공기' 수원 광교산, 삼림욕효과 뛰어나_2
광교산 피톤치드 발생량 안내판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