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제설자재 충분 확보, 신속제설..시민불편 최소화
2013-12-02 10:35:21최종 업데이트 : 2013-12-02 10:35:21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제설자재 충분 확보, 신속제설..시민불편 최소화 _1
제설자재 충분 확보, 신속제설..시민불편 최소화 _1

수원시가 내년 3월15일까지 최첨단 장비를 활용, '2013년 겨울철 제설대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수원시는 2일 오전 8시30분 시장 집무실에서 염태영시장과 윤성균 제1부시장, 이재준 제2부시장 등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3년 겨울철 제설대책회의'를 갖고,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겨울철 도로제설대책 ▲취약구간 집중관리체계 구축운영 ▲제설장비 및 제설자재 확보현황 등 분야별 대책을 집중 점검했다. 

시는 폭설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최첨단 스마트시스템을 적극 활용, 신속하고 효과적인 제설작업으로 나서기로 했다. 시는 교통정보와 재난정보 수집을 위해 시내 곳곳에 설치한 CCTV 통신망과 통합방위시스템(C4I) 등을 적극 활용해, 폭설 등 돌발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토록 상황정보를 한눈에 파악, 효과적으로 대처키로 했다. 

또 시는 자동기상관측시스템(AWS)를 활용해 사전 대응체계를 마련하고, 동시에 교통정보센터 지능형교통시스템(ITS) 및 LED 전광판에 제설정보를 제공하고, 시 U-정보센터와 연계해 '도로전광판'과 '버스정보시스템' 등 최첨단 장비 등으로 눈길 안전운전, 대중교통 이용 안내 등 재난 대처 홍보를 신속하고도 적극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시는 한발 더 나아가 GPS 장비와 광역교통정보시스템(UTIS)를 통해 제설차량 위치 및 작업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 활용할 계획이다. 
시가 시행중인 광역교통정보시스템(UTIS)를 이용한 단말기를 제설차량에 부착해 위치추적을 함으로써 시간별, 차량별 궤적 조회를 통해 전체 노선에 대한 제설작업 실시 여부 및 실시간대 운영정보를 수집, 관리할 수 있다.
아울러 교통정보 CCTV와 연동 활용을 통해 도로의 결빙상태 및 차량 소통상태를 한눈에 파악, 갑작스런 폭설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제설 현장을 입체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시는 차량탑재식 염수분사장치와 도로에 열선을 설치하는 스노우히팅 시스템 등 첨단 제설시스템을 각각 구축했다. 스노우히팅 시스템은 아스팔트 밑에 열선을 깔아 눈을 녹이는 것으로 신곡초등학교 후문과 동남연립 앞에 각각 설치됐다. 

시는 또 폭설에 대비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해 관련 기관과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예기치 못한 긴급 상황에 적극 대비키로 했다. 

특히, 폭설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제설 장비·자재 등을 확대·준비했다. 제설 3단계(대설경보) 발령 시, 직원 2천584명이 동원될 계획이다. 제설장비 176대, 제설제 7천607톤을 확보해 초기 제설에 나선다. 
도로결빙 취약지역(고가, 지하도로 및 경사지)은 관용 제설차량 투입과 모래살포를 위한 제설담당제를 지정하고 64개 노선, 33개구간 등 주요노선 및 보조 간선도를 중심으로 초동제설을 실시키로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해 폭설로 인한 교통소통의 문제점을 파악 분석해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현장중심의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빈틈없는 제설대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강설 시 내 집 앞 눈치우기 등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관건"이라고 협조를 당부했다. 

제설자재 충분 확보, 신속제설..시민불편 최소화 _2
회의 장면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