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지난 주말, 거리의 주인은 차가 아니라 사람이었다
27일과 28일 자동차 없는 날 거리행사 열려
2014-09-29 08:15:37최종 업데이트 : 2014-09-29 08:15:37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27일과 28일 이틀동안 수원시 4개 지역에서 '자동차 없는 날' 거리행사가 진행됐다.

이 행사는 '2014 자동차 없는 날(Car Free Day) 공모사업'에 선정된 지역에서 11월까지 진행되는 사업으로 27일에는 장안구 정자3동 동신초교 앞길, 장안구 영화동 느림보타운 길, 영통구 영통1동 황골공원 앞길에서, 28일에는 권선구 금호동 노림로에서 주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지난 주말, 거리의 주인은 차가 아니라 사람이었다_1
영통1동
,
지난 주말, 거리의 주인은 차가 아니라 사람이었다_2
금호동
,
지난 주말, 거리의 주인은 차가 아니라 사람이었다_3
정자3동

이들 거리에는 차량통행이 통제되고 거리공연, 전통놀이, 나눔장터 등 지역마다 특색있는 프로그램으로 차 없는 거리문화를 만끽하며 이웃 간 소통의 장소가 되기도 했다.

자동차 없는 날 공모사업은 행궁동에서 열린 '생태교통수원 2013' 행사 개최이후 자동차 이용을 줄이고 보행, 자전거이용 활성화 등 사람중심의 교통체계로 전환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 4개 지역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20개 지역으로 확대, '수원형 차 없는 거리'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자동차 없는 날 거리행사는 주민들의 자발적으로 치루어지는 시민 주도형 행사로서 연말 평가를 통해 우수지역을 선정해 거리개선사업을 실시하는 등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한 주민 맞춤형 생태교통 기반시설 조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