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그 많은 차들 어디로? 수원 행궁동의 기적
생태교통 수원2013 1일 개막..차 없는 마을 체험
2013-09-01 17:04:27최종 업데이트 : 2013-09-01 17:04:27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그 많은 차들 어디로? 수원 행궁동의 기적_1
그 많은 차들 어디로? 수원 행궁동의 기적_1

수원 행궁동 화석연료 고갈되는 미래 도시 모델 제시 

차 없이 사는 미래 체험 '생태교통 수원2013(EcoMobility WorldFestival 2013)'이 1일 수원시 팔달구 행궁동 일원에서 한 달간 일정으로 개막했다.
'생태교통 수원2013'은 인위적으로 화석연료 고갈 상황을 설정한 뒤 실제 생활을 통해 미래 도시 모델을 제시하기 위한 국제행사로, 9월 한 달 동안 행궁동 시범지역에서 주민과 방문자들이 '자동차 없는 마을'을 체험하게 된다. 

개막식은 이날 오후 6시 화성 행궁광장에서 '즐거운 도시 산책, 생태교통 수원'을 슬로건으로 UN-HABITAT·ICLEI 등 국제기구 관계자, 국내외 지방정부 시장단, 주한 외교사절, 생태교통 전문가, 국내외 인사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행사, 공식행사, 식후행사 등 순서로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이날 주민. 학생들의 플래시몹과 취타대를 선두로 이색교통수단, 인라인, 자전거, 시민 서포터즈 등 1천500명으로 구성된 생태교통 퍼레이드가 장안문을 출발, 행궁광장에 도착하며 개막을 알렸다.

그 많은 차들 어디로? 수원 행궁동의 기적_2
그 많은 차들 어디로? 수원 행궁동의 기적_2

이어 수원시, ICLEI(자치단체국제협의회), UN-Habitat(유엔정주계획) 등 공동 주최 기구 대표와 내외빈 70여명이 자전거버스, 자전거택시 등 친환경 이동수단을 타고 개막식장에 입장했다.
공식행사는 염태영 수원시장의 환영사에 이어 김문수 경기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환영사에서 "저에게는 꿈이 있다"며 "대중전통전용지구 추진과 노면전차도입, 자전거이용 활성화, 보행자 중심의 도로체계로 만들어 사람이 중심인 친환경 교통의 메카가 되는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염 시장은 이어 "생태교통수원2013은 수원 미래 100년을 위한 첫걸음을 내딛는 것"이라며 "세계인이 걷고 미래가 머무는 수원시는 전 세계보다 먼저 도전해 생태교통의 중심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식행사에 이어 자전거와 자동차가 겨루는 비보이 배틀, 소리꾼 장사익 공연, 사람이 주인 되는 생태도시 마임 퍼포먼스, 시민들이 어우러지는 난장 등 생태교통 취지를 알리는 공연으로 분위기는 절정에 이르렀다.
식전 행사로는 수원시립합창단과 한동엽무용단, 반월국악단 등이 만드는 생태교통 테마공연과 걸그룹 비비드가 출연해 무대를 달궜다.

그 많은 차들 어디로? 수원 행궁동의 기적_3
그 많은 차들 어디로? 수원 행궁동의 기적_3
,
그 많은 차들 어디로? 수원 행궁동의 기적_4
그 많은 차들 어디로? 수원 행궁동의 기적_4

2일부터는 행궁광장 회의장에서 생태교통 분야 올림픽이라 불리는 생태교통 수원총회가 3일 동안 열리고 저탄소 녹색도시 국제포럼, 수원국제그린포럼 등 국제 학술회의와 지속가능발전 전국대회, 전국자원봉사센터대회 등 전국 규모 대회가 한 달 동안 이어진다.
'도시, 공간, 그리고 사람'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생태교통 수원총회에는 ICLEI, UN-Habitat 등 공동 주최기구, ICLEI 가맹도시 대표, 생태교통 전문가 등 해외 참가자 600여명과 국내 관계자들이 참석해 생태교통 정책과 비전을 모색한다.

행사 기간 행궁광장 전시장에서는 세계 각국 친환경 이동기구 제조업체가 출품한 이색자전거가 전시되고 홍보자료관에서는 생태교통 발전 과정을 볼 수 있다. 이밖에 회화, 조각, 설치, 규방 작가들이 마련한 생태교통 관련 작품전 등 12개의 전시회가 준비된다.

행궁동주민센터 쌈지공원과 화서문로사거리에서는 수원시립교향악단, 시립합창단을 비롯해 클라리넷 앙상블, 퓨전 타악, 블루스밴드 등 공연도 마련돼 방문자들에게 흥겨움을 선사한다.
수원시는 '생태교통 수원2013'을 앞두고 주 행사장인 화성 행궁 성안마을 행궁동을 보행자 중심 도로로 선형을 바꾸고 조선시대 화성 축성 때부터 사용하던 옛길을 복원하는 등 자동차보다 사람이 주인 되는 미래 도시 모델로 면모를 일신했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