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분당선 올해말 수원역 개통 '수원전철시대'
4개 전철 격자형 노선..증가 승객 대비 수원역 환승센터 건립
2013-06-12 10:30:48최종 업데이트 : 2013-06-12 10:30:48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분당선 올해말 수원역 개통 '수원전철시대'_4
분당선 올해말 수원역 개통 '수원전철시대'_4

분당선 전철이 올해 말 수원역까지 완전 개통된다. 
분당선 망포∼수원역 구간 5.2㎞가 올해 말 연결, 분당선 전 구간이 완전 개통되는 것이다. 개통 노선은 망포∼매탄∼수원시청∼매교∼수원역으로 이어진다. 지난해 말엔 기흥∼청명∼영통∼망포 구간이 연결됐다.

분당선이 완공되면 수원역∼서울 왕십리 이동 시간이 1시간 30분으로 단축되고 정자역을 거쳐 강남까지 40분대에 진입할 수 있게 된다.

분당선 올해말 수원역 개통 '수원전철시대'_1
지난해 11월30일 개통된 분당선 연장 청명역

분당선 올해말 수원역 개통 '수원전철시대'_3
망포역

오는 2016년 서울 강남∼광교를 30분대에 연결하는 신분당선이 개통되고 같은 해 수원∼인천 송도의 수인선이 수원역에서 분당선과 직결되며 기존의 국철1호선과 함께 수원을 중심으로 수도권 남부 순환전철망이 완성된다. 

또 2019년 신분당선이 광교에서 화서역, 호매실로 이어지고 인덕원∼수원 노선이 동탄까지 연장되면 수원 시내에 전철 노선이 우물 정(井) 자로 촘촘히 지나는 격자형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된다.

이에따라 수원시는 명실상부한 전철시대에 돌입한다. 
수원시는 기존의 국철1호선과 분당선, 신분당선, 수인선 등 전철 4개 노선이 시내를 통과하는 교통 환경 변화에 대비,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시스템을 전면 개편한다.

시는 수원시내 대중교통 환경이 버스에서 전철로 전환됨에 따라 버스와 전철의 환승이 용이하도록 시내버스 노선을 전면 조정하는 등 대중교통 패러다임을 전철 중심으로 재배치할 계획이다.

특히, 전철 노선별 개통시기에 맞춰 대중교통 운송수단 간 환승이 용이하도록 시내버스 133개 노선, 마을버스 14개 노선을 점차적으로 조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주요 전철역과 연계해 순환형 마을버스 노선을 신설하고 복잡한 노선은 단순·단일화하며 전철경로와 중복되는 일반버스를 전철역 중심의 격자형 노선으로 배치해 빠르고 편리한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또 국철1호선, 분당선, 수인선 등 전철 3개 노선이 도착하는 수원역사 서쪽 2만3천㎡에 649억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2만600㎡ 규모로 수원역 환승센터를 건립한다.
환승센터 지하층에서는 전철 노선을 환승하고 지상 1층은 택시와 승용차, 자전거 이용자의 환승, 지상 2층은 시내버스, 시외버스, 통학버스의 전철 환승 공간으로 이용된다.

2015년 환승센터가 완공되면 시내버스 정류소, 통학버스 정류소, 택시 승차장 등이 혼재돼 만성적으로 빚어지던 수원역사 동쪽 도로의 체증이 완전히 사라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는 분당선, 수인선, 신분당선 등의 개통과 역세권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수원역 환승수요는 하루 18만명에서 42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분당선 올해말 수원역 개통 '수원전철시대'_2
12일 열린 정례브리핑

수원시 박흥수 교통안전국장은 12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수원시가 경부선 개통 이후 107년 만에 지하철시대를 열었다"며 "대중교통 환경이 전철 중심으로 바뀌며 시내버스 노선을 전철과 연계하는 등 도시교통정책 패러다임을 과감히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