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 “무단투기쓰레기 수거 안해” 강력조치
종량제 시행18년 봉투 사용률 60% 못미쳐..무기한 시행
2013-05-08 10:11:38최종 업데이트 : 2013-05-08 10:11:38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수원시가 쓰레기 무단투기 제로화를 위해 종량제 규격봉투를 사용하지 않은 무단투기 쓰레기는 수거하지 않는 등 '쓰레기와의 사랑과 전쟁'에 나섰다. 

수원시 김지완 환경국장은 8일 시정 브리핑에서 "쓰레기 종량제가 시행된 지 18년이 지났지만 종량제 봉투 사용률은 60% 미만"이라며 "무단투기와 재활용품 혼합 배출을 근절하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수원
자원회수시설을 방문한 율천동 주민들
,
수원
쓰레기 무단투기현장을 조사하는 우만2동 통장과 직원들

시는 이달부터 쓰레기를 수거하는 수집운반 청소차는 종량제 규격봉투를 사용하지 않고 비닐봉투 등에 담아 버린 무단투기 쓰레기는 수거하지 않는다. 과거처럼 일시적인 조치에 그치지 않고 무기한 수거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또 재활용품을 분리수거하지 않고 혼합해 배출한 것이 적발될 경우 해당 지역 쓰레기 반입을 10일 동안 정지하고 2회 적발될 경우 1개월 동안 반입을 정지한다. 재활용품 혼합배출 여부는 자원회수시설에서 소각하기 전 주민감시단이 확인한다. 

시는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을 위해 골목 쓰레기 집하장마다 단속 감시원 395명을 위촉하고 도로환경감시원 102명도 위촉해 활동에 들어갔다. 

시는 이같은 쓰레기 무단투기 제로화 사업 추진에 앞서 사업 내용을 설명한 전단 300만장을 만들어 배포하고 현수막 1천500개를 도로변에 부착해 시민들에게 알렸다. 
또 40개 동별로 해당 지역 주민을 참여시킨 가운데 자원회수시설에서 재활용품의 혼합배출 여부의 샘플링 검사 현장을 공개하고 취약지역은 집집마다 방문하며 사업 내용을 고지했다. 

시는 이밖에 공동주택 음식물쓰레기 개별종량제를 도입, 1단계로 영통구 7만4천 가구에 이달까지 음식물쓰레기 자동계량장치를 설치하고 10월까지 장안, 권선, 팔달구 공동주택에도 설치하게 된다. 
음식물쓰레기 개별 종량제는 자동계량장치에 음식물쓰레기를 배출할 경우 장치가 배출자의 정보를 인식해 배출 무게만큼 처리비용을 부담시키는 제도로 공동주택 단위로 수거할 때보다 배출량이 크게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원
브리핑을 하는 김지완 환경국장

김 국장은 "무단투기 쓰레기는 수거하지 않는다는 이번 조치는 어떠한 어려움이 있어도 지속하겠다"며 "이번 기회에 쓰레기 무단투기를 뿌리 뽑아 쾌적한 환경도시를 만들겠다는 것이 시의 의지"라고 덧붙였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