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대중교통 이용객 철도로 급속 이동
수원역∼서울 왕십리 전철 개통 후 대중교통 패러다임 큰 변화
2014-02-14 09:58:32최종 업데이트 : 2014-02-14 09:58:32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수원시 대중교통 이용객 철도로 급속 이동 _1
수원시 대중교통 이용객 철도로 급속 이동 _1

수원역∼서울 왕십리 분당연장선 전 구간 개통 이후 버스 승객이 철도로 급속히 이동하는 등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패러다임이 크게 바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원역∼서울 왕십리 분당연장선 전 구간 개통 뒤 12월 한 달 동안 수원시 구간 7개 역에서 승하차한 이용 승객은 하루 평균 23만7천58명이었다.
전 구간 개통 전 3개 역 이용 승객 17만2천664명에 비해 6만4천394명, 37% 늘었고 새로 개통한 시청역은 단번에 1만7천621명, 매탄권선역은 7천95명이 이용했다.

1월 들어 각 급 학교가 방학에 접어들며 이용자는 21만178명으로 줄었으나 개학하는 3월 이후 이용자가 크게 늘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같은 기간 수원 시내버스 승객은 노선에 따라 10∼30% 감소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영통∼수원역 등 동서 노선 승객이 많이 줄었고 남북 노선은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적었다.

수원시에는 2016년 수인선과 신분당선, 2019년 인덕원선 등 지하철 개통이 예정돼 있고 수원시는 2017년 개통 목표로 수원역∼팔달문∼행궁∼장안문∼수원야구장으로 이어지는 노면전차를 추진하고 있다.
이처럼 철도망 구축에 집중하면서 수원 시내는 격자형으로 지하철 망이 형성돼 선진국 대도시와 마찬가지로 대중교통 분담률은 지하철이 버스를 추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는 이러한 지하철 시대에 대비, 수원역에 전철에서 버스로, 또는 버스에서 전철로 갈아탈 수 있는 환승센터를 건립 중이다.
또 지하철이 대중교통의 중심이 되고 시내버스는 환승 기능이 강조되는 대중교통 패턴에 따라 시내버스 노선을 전철역과 연계하도록 노선 개편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시 관계자는  "분당선 개통 효과가 증명하듯 수원시 대중교통 시스템은 빠르게 철도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다"고 말했다.<왓츠뉴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