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아토피센터 건립, '아토피 제로 수원' 구축
28일 장안구 조원동 광교산 자락에 아토피센터 개관
2014-04-28 16:52:39최종 업데이트 : 2014-04-28 16:52:39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아토피센터 건립, '아토피 제로 수원' 구축_1
아토피센터 건립, '아토피 제로 수원' 구축_1

수원시가 아토피센터 건립 등 아토피 제로 도시로 부상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 한창이다. 
시는 아토피 질환을 앓는 어린이들을 전문적으로 수용해 치유와 교육을 담당하기 위해 팔달구 행궁동 남창초등학교를 '친환경 아토피 특성화학교'로 지정, 친환경 아토피특성화학교를 개교한데 이어 28일에는 전국 최초로 도심형 '수원시 아토피센터'도 개관했다. 

28일 오후 장안구 조원동 광교산 자락에 자리잡은 아토피센터 개관식에는 수원시장, 수원의회의장, 아주대학교의료원장, 의료계와 환경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국비 50억원 등 총 150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된 아토피센터는 친환경체험관, 상담/진료실, 전문교육실, 세미나실, 숙박시설과 친환경공간으로 야외무대, 생태연못, 친환경놀이터, 옥상정원 등을 갖추고 있다.

위탁 운영기관인 아주대학교의료원에서 아토피 예방과 치유교육, 원스톱 의료체계 구축, 식생활문화 개선, 자연친화적 치유 등 3년간 28개 프로그램을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으로 운영한다.

특히, 수원시 아토피 센터는 친환경건축물 우수등급과 함께 생활환경 인증 건물로 인증받아 눈길을 끌었다. 생활환경 인증(BF:Barrier Free) 제도는 누구나 이용 가능한 시설물이 되도록 위해 장애물을 줄이거나 원천적으로 장애물을 만들지 않는 건물로써 장애인과 어린이, 임산부 등이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는 건물에게 주어지는 인증제도이다. 

수원시장은 "아토피 질환은 더 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닌 국가와 지자체가 함께 해결해야 할 질병"이라며 "수원시는 개인별 맞춤 질환관리 서비스 실시 등 아토피 치유를 위한 다양한 인프라를 구축해 고통 받는 어린이와 가족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수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16일 남창초등학교를 친환경 아토피특성화학교로 개교한데 이어, 아토피 천식 안심학교 인증학교 지정도 지난해 2곳에서 올해 20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시는 앞서 전국 최초로 보건소 내 아토피 전문진료와 아토피 상담센터의 운영을 비롯해 도내 지자체 최초로 '수원시 아토피질환 예방 관리 조례안'을 제정해 '아토피 제로 도시, 수원'을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