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서도 AI 발견, ‘설연휴 비상’ 방역 강화
서호 폐사 야생 큰기러기 바이러스 검출..수원시 긴급 방역활동 나서
2014-02-01 14:36:16최종 업데이트 : 2014-02-01 14:36:16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수원서도 AI 발견, '설연휴 비상' 방역 강화_1
농촌진흥청 정문에 방역 통제시설을 설치하고 있다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수원에서도 AI가 발견돼 수원시가  서호 인근 예찰과 소독 등 방역조치를 강화하는 등 AI확산 방지를 위해 설연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달 28일 수원시 화서동 농촌진흥청 내 서호에서 폐사한 채 신고된 야생 큰기러기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AI 'H5N8'형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일 밝혔다. 

수원서도 AI 발견, '설연휴 비상' 방역 강화_2
방역작업이 한창인 농촌진흥청

이에 따라 시는 서호저수지 및 공원주변에 대해 방역 실시와 함께 시민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며, 농촌진흥청 안산 방면에 2개소에도 통제초소를 설치 해 통행 차량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 시는 총10개반 50명 규모의 '수원시 특별방역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하면서 축산농가 및 소하천 등 취약지역에 대한 방역과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야생 큰기러기가 폐사한 수원 서호에 멀지 않은 곳에는  국립축산과학원에서  연구용 토종 종계 730여마리, 입북동 메추리 농가 1개소에서 6만여마리 등 15개 농가 등에서 6만4천여수의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다. 

한편, 보고를 받은 염태영 수원시장은 설 연휴인 1일 현장을 방문, 방역상황을 살펴보고 관계 공무원들에게 타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을 지시하고 시민들에게도 서호 지역의 출입을 금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