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횡단보도 대기시간 짧아진다
‘더블 사이클’ ..보행대기시간 단축, 차량신호 연동 최대 보장
2013-08-02 09:14:59최종 업데이트 : 2013-08-02 09:14:59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아주대 정문사거리와 아주대 삼거리 사이 도로구간에 위치한 횡단보도에 많은 학생과 주민이 보행신호등의 녹색불만 기다리고 있다. 
왕복4차로의 폭이 짧은 도로를 횡단하기 위해 2분정도 대기하다보니 가뜩이나 더운 여름날씨에 땀이 줄줄 흐른다.

차량신호 연동을 위해 교차로와 교차로 사이에 위치한 단일횡단보도 신호주기를 인접 교차로와 동일하게 운영, 보행대기시간이 길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수원시와 경기지방경찰청은  단일횡단보도의 신호주기를 인접 교차로 신호주기의 절반으로 운영하는 '더블 사이클' 기법을 시범 운영한다.
'더블 사이클' 기법은 교차로 신호주기 1회당 단일 횡단보도 주기를 2회 운영하도록 하여 보행대기시간을 줄이고 차량신호 연동을 최대로 보장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수원시, 횡단보도 대기시간 짧아진다_1
수원시, 횡단보도 대기시간 짧아진다_1

이 기법 시범운영 도입 구간은 '정자사거리~중부경찰서사거리'와 '아주대삼거리~아주대정문사거리'로서, 짧은 횡단거리(편도2차로)에도 불구하고 보행대기시간이 길어 무단 횡단이 자주 발생했던 곳. 
특히 아주대 구간의 경우 최대 보행대기시간을 기존 151초에서 67초로 약 55%가량 단축시켜 보행 불편을 최소화했다.

차량 연동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차량과 보행자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신호운영기법을 도입, 보다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교통신호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앞으로 현장조사 등을 통해 '더블 사이클' 운영이 적합한 구간을 확대할 계획이다.

수원U-City통합센터 이동준 센터장은 "획일적인 교통신호운영을 벗어나 교차로 특성을 고려한 현장 맞춤형 운영방안의 점진적인 확대를 통해 사람이 우선인 교통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