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생태세계총회 “석유고갈 인정하고 실천할때”
염태영 수원시장 기조연설 세계 지방정부 동참 호소
2013-09-02 13:05:17최종 업데이트 : 2013-09-02 13:05:17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생태세계총회
생태세계총회 "석유고갈 인정하고 실천할때"_1

'2013 생태교통 수원총회' 1차 전체회의가 2일 행궁광장 국제회의장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오르테카 ICLEI 부회장, 짐머만 '생태교통 수원2013' 페스티벌 발기인 겸 총책임, 참가국 도시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수원총회 개회식을 겸한 이날 전체회의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20∼30년 후 화석연료가 고갈될 것이라는 불편한 진실을 인정하고 실천으로 옮겨야 할 때가 됐다"고 생태교통의 시급성을 역설했다.
염 시장은 "온실가스 80%가 전 세계 도시에서 배출되고 있다"고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세계 지방정부의 책임과 동참을 호소하고 "수원시가 먼저 도전해 도시를 바꿔보겠다"며 각국 도시 지도자들의 지원을 당부했다.

염 시장은 또 "수원시는 하천을 복개해 주차장으로 사용하겠다는 자동차 중심 교통정책을 시민의 힘으로 저지한 시민운동의 역사가 있다"며 "시민의 저력이 이번 생태교통 수원2013을 추진할 수 있는 배경이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서 캐나다 '길 페날로사' 토론도 도시자문위원이 '8세부터 80세까지 살기 좋은 도시(8-80 Cities)' 켐페인의 주제인 비동력 교통의 이점에 대해서, 독일 트리어대학교 '하이너 몬하임' 교수가 생태교통 운동과 NGO의 연계 활동에 대해 각각 강연했다.

생태세계총회
기조연설 중인 염태영시장

전체회의를 마친 참석자들은 국제회의장, 선경도서관, 행궁동주민센터 등으로 자리를 옮겨 ▲도시재생과 생태교통의 역할 ▲생태교통 활성화를 위한 공공 인프라의 역할 ▲생태교통 마케팅 ▲교통수요관리 등 주제별 분과회의를 했다.

분과회의에서는 '카비르' 프랑스 뉴시티재단 도시연구소 소장, '마틴 하그' 독일 프라이부르크시 부시장, '로버트 스튜시' 포루트갈 퍼폼에너지 대표 등이 좌장을 맡고 '하야토 시미즈' 일본 사이타마시 시장, '멘프레드' 유럽자전거연맹 대표, 최기주 아주대학교 교수 등이 발제를 했다.

수원총회는 3일 세계시장회의를 겸한 2차 전체회의와 분과회의에 이어 4일 전체회의에서 도시별 여건을 감안한 미래형 교통계획 수립 과정의 아이디어와 미래 도시 생태교통 모델을 공유하며 폐회하게 된다.

생태교통 수원총회에는 기후변화와 온실가스 배출 저감에 공감하는 전 세계 41개국 98개 도시 대표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날 아침 차 없는 생활 이틀째 접어든 행궁동에서는 출근 주민들이 화홍문공영주차장 등 인근 주차장까지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뒤 승용차를 타고 출근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또 행궁동 시범마을에는 차량의 진입이 제한되고 있는 가운데 도로변 주차 차량이 없어지며 넓어진 도로에 나온 주민들이 배드민턴을 치거나 도로변 화단에 물을 주며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