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소규모 건물도 전문가들이 1:1 품질 관리
수원시-건축사회, 건축물 무한돌봄 협약 체결
2011-05-17 14:59:53최종 업데이트 : 2011-05-17 14:59:53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수원시는 17일 오전 11시 시청 상황실에서 염태영 시장과 황정복 수원지역 건축사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건축물 품질 무한돌봄 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소규모 건물이 전문가 품질대상에서 제외(비감리대상)돼 영세 건축업자에 의해 품질이 결정되고 경험이 부족한 무자격 시공업자들의 난립으로 부실공사가 유발되는 등 사회적 비용이 발생됨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소규모 건물도 전문가들이 1:1 품질 관리 _1
소규모 건물도 전문가들이 1:1 품질 관리 _1


이날 수원지역건축사회는 건축신고 대상 소규모 건축물에 대해 실무경험이 풍부한 건축사가 주요 공정마다 현장검측을 통해 구조적 안전여부를 확인하는 등 기술 지도를 하며 건축단계에서부터 사용승인 시까지 1:1로 품질을 관리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연면적 100㎡이하인 신축 건축물 및 공업지역, 제2종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산업단지 내 2층 이하의 면적 500㎡이하 신축 공장 건축물에 대해서 무한돌봄 재능기부를 통해 건축사가 시민에게 직접 찾아가서 기초공사, 지붕공사 등 건축공사 상담 및 기술지도의 역할을 수행해 우량 건축물을 건립하고 개인적·사회적 재정 손실비용을 크게 줄이도록 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각 구청에서는 무한돌봄 대상 건축물이 신청된 경우 지역건축사와 건축주를 연결해 주고, 사용승인 처리 시 무한돌보미 건축사가 현장지도결과를 구청 건축과 및 건축주에게 제출하게 되는데 그에 따른 행정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지역 건축사회와의 협약을 계기로 전문지식이나 서비스를 공익차원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재능기부 참여가 늘어날 수 있길 바란다"며 "건축물에 대한 무한돌보미로서의 긍지와 자긍심을 가지고 꼼꼼한 기술 지도를 통해 새로운 건축문화의 패러다임을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