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생명 구하는 심폐소생술 배우자
수원시, 전문교육기관 위탁 심폐소생술교육 실시
2011-05-25 13:40:08최종 업데이트 : 2011-05-25 13:40:08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심폐소생술은 나와 내가족, 이웃의 목숨을 살립니다."

수원시는 일상생활에서 각종사고로 인한 심폐정지 등 위급상황에 적극 대처하기 위한 심폐소생술(CPR:Cardiopulmonary Resuscitation)교육을 수원시 소재 3개 기관(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 동남보건대학 산학협력단)에 위탁하여 11월30일까지 실시한다.
  
CPR은 심폐정지 발생시 실시하는 응급처치로서 심폐정지가 발생하였을 경우 4분 안에 CPR을 실시 할 경우 사람이 살아날 확률은 60% 이상이다. 
  
반대로 4분 이후부터는 사람의 뇌에 손상이 가기 시작해서 살아날 확률이 분당 7% 이상씩 떨어지고 살아난다 해도 정상적인 활동을 하기 힘들다. 
  
우리나라의 경우 심정지 환자의 경우 발생 현장에서의 사망률이 47%로 거의 과반수에 이르며 환자의 40%이상이 주로 가정에서 발생한다.
  
따라서 수원시는 심폐정지 환자 발생에 대비한 대응 방안으로 전문 교육기관과 위탁협약을 맺고 119구급대가 도착 전이나 병원에 도착하기 전까지 귀중한 생명을 구하고 뇌사 등으로 인한 경제적, 사회적, 정신적 고통을 경감하기 위하여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CPR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CPR교육은 기 교육을 받은 사람도 매 2년마다 재교육을 받아야 한다.

생명 구하는 심폐소생술 배우자_1
생명 구하는 심폐소생술 배우자_1
,
생명 구하는 심폐소생술 배우자_2
생명 구하는 심폐소생술 배우자_2


안전도시 수원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실시되는 CPR교육은 수원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수강할 수 있으며, 기관ㆍ단체ㆍ학교ㆍ사업체에서 20명 이상 40명 이내의 단체로 신청하면 교육기관에서 직접 해당 신청기관을 방문하여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 신청은 수강하기 편리한 3개 위탁기관에 전화 접수[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 888-0180,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응급의료센타) : 219-4462, 동남보건대학 산학협력단: 249-6368] 또는 수원 안전도시 홈페이지(https://safe.suwon.go.kr)를 통하여 신청하면 된다.
  
박쾌식 수원시 재난안전과장은 "미국의 경우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한 후 교육전보다 3.9배의 생존율이 늘어났다는 통계가 있다. 아시아최초로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공인받은 안전도시로서 실질적으로 일상생활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습형 교육을 추진하여 시민의 안전의식 및 안전문화정착에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