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낙후 지역 재건축・재개발사업 활발..도시 활력 기대
재건축・재개발 교육, 도시르네상스 강사 간담회
2011-06-03 17:41:34최종 업데이트 : 2011-06-03 17:41:34 작성자 :   전용기

수원시는 재건축・재개발 지역 조합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는 도시 르네상스 시민대학 운영전 강사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에 위촉한 강사는 재건축・재개발관련 전문가로 변호사, 감정평가사, 공인회계사로 구성되어 있다. 

이재준 2부시장은 "재건축・재개발 지역에 거주하시는 분들은 대체적으로 연세가 많아 쉽게 강의 해 주시고 일반 시민이 3시간 동안 한 장소에 앉아 교육 받는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님으로 재미있게 강의해 주실 것"을 주문했다. 
또한 조합원 관심사항 중 관련법이 미비한 경우에는 판례와 사례 중심으로 강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재건축・재개발 지역 조합원을 대상으로 오는 9일부터 8월 31일까지 도시 르네상스 시민대학을 개최한다. 
이는 조합과 조합원간 갈등 해소를 위하여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시민 소통과 대화, 참여로 직접 시가 챙긴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또 재건축・재개발사업관련 조합원들이 꼭 알아야 할 부분을 교육하여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거품을 뺀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낙후 지역 재건축・재개발사업 활발..도시 활력 기대 _1
고등동 재개발 지역을 둘러보는 염태영 시장


시는 재건축・재개발사업의 패러다임을 물리적 환경개선에서 사람중심의 도시 르네상스로 전환해 구도심이 지속 가능한 도시로 성장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지난 수원시 재건축・재개발은 개인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하나의 행위로 간주하여 인・허가와 민원처리를 주 업무 대상으로 하여 업무 수행한바 있다.
따라서 재건축・재개발 사업에 있어 주민 의견 반영이 미흡하고 조합운영이 투명하지 못해 주민 갈등과 사업추진이 지연되고 있다. 

또 최근 조합 집행부 독단 운영으로 조합원간 갈등이 발생되고 있고 시공사와의 관행적인 불합리한 계약으로 8개 지역에서 분쟁이 발생되고 있다.

이에 염태영 시장은 민선 5기 수원시장으로 취임하면서 주민의 의견을 반영하고 공공의 역할을 강화하는 시민 참여 도시 르네상스를 추진하겠다고 시민과 약속한바 있다. 

시는 현재 2개소에서 재건축사업이 진행중에 있으며 20개소에서 재개발사업이 진행중에 있어 낙후된 도심권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