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코로나19 사태 이후 수원시 주말·야간 교통량 줄었다
주요 간선도로 12개 지점에서 코로나19 사태 전후 교통량 측정
2020-03-14 10:49:21최종 업데이트 : 2020-03-14 10:49:3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의 한 도로(낮)

수원시의 한 도로(낮)

수원시 주요도로의 주말·야간 교통량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가 1월 6일~12일과 2월 24일~3월 1일 두 차례에 걸쳐 주요 간선도로의 교통량을 측정한 결과, 주말(13~14시) 교통량은 21.9%, 야간(21~22시) 교통량은 16.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낮(13~14시) 교통량도 10.7% 감소했다.

 

효원지하차도(경수대로)·신명아파트 앞(중부대로)·입북동사무소 앞(수인로)·신대저수지 앞(광교호수로) 등 12개 지점 도로에서 낮, 야간, 주말, 출근 시간(7~8시), 퇴근 시간(18~19시) 교통량을 도로에 매설된 루프 검지기로 측정했다.

 

우리나라 코로나19 첫 확진자는 1월 20일 발생했다. 두 번째 교통량 측정 기간인 2월 24~3월 1일은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 숫자가 가파르게 늘어난 시기다.

 

전체적으로 교통량이 감소했지만, 출근 시간은 3.6%, 퇴근 시간은 2.8% 늘어났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중교통 기피 현상이 일어나면서 본인 차로 출퇴근하는 시민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낮 시간·야간 교통량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시민들이 모임, 문화생활 등을 자제하면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주말 나들이객도 줄어들면서 주말 교통량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시민들이 불요불급한 외출을 자제해 교통량이 줄어든 것 같다"며 "저녁 시간, 주말 교통량 감소가 지역경제 침체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발생 전후 교통량 분석 (단위:/)

구 분

발생전

(1)

발생후

(2)

증감

대수

비율

출근시간

(07~08)

49,987

51,792

1,806

3.6%

(13~14)

39,485

35,260

-4,224

-10.7%

퇴근시간

(18~19)

51,228

52,661

1,432

2.8%

야간

(21~22)

30,550

25,621

-4,929

-16.1%

주말

(13~14)

42,908

33,490

-9,418

-21.9%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