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미술관 옆 화장실’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30일 시상식…행궁광장 위치한 미술관 닮은 화장실로 편의시설 등 갖춰
2020-10-30 10:53:18최종 업데이트 : 2020-10-30 12:46:31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수원시 화성행궁 광장에 위치한 '미술관 옆 화장실'.

수원시 화성행궁 광장에 위치한 '미술관 옆 화장실'
 

수원시 행궁광장에 위치한 '미술관 옆 화장실'이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화장실문화시민연대가 주관한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에서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30일 오후 2시 비앤디파트너스 서울역점 대강당에서 개최된 시상식에는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 대상작으로 선정된 미술관 옆 화장실은 수원시립미술관 바로 옆에 미술관을 닮은 모던한 외관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주변 환경과 어우러진 모습이 또 하나의 미술관으로 착각을 일으킬 정도다.

내부는 사회적 약자들을 배려한 공간 배치와 구성이 돋보인다. 화장실에 머무는 시간이 더 긴 여성을 배려해 남성 화장실보다 넓게 배치했고, 20개의 변기를 설치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유아용 변기와 소변기, 세면대 등 영유아 맞춤형 기구들이 갖춰진 영유아 화장실과 넓은 장애인 화장실, 파우더룸도 있다.

또 전자레인지와 싱크대를 갖춘 수유실로 영유아를 둔 가족 단위 방문객들을 최대한 배려했으며, 칸마다 비상벨을 설치하는 등 안전시설 설치도 빼놓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관리자가 수시로 청소와 소독을 실시해 내부시설은 청결하고 쾌적하게 유지된다.

이처럼 모든 설비가 적재적소에 배치되고 잘 관리되면서 미술관 옆 화장실은 모범적인 공중화장실로 평가를 받았다.

수원시 내 화장실이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을 받은 것은 1999년 반딧불이 화장실, 2015년 광교중앙공원 화장실 등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특히 아름다운 화장실 문화 운동의 발상지인 수원시는 지난 1999년 시작된 공모전에서 올해까지 26차례 수상하며 화장실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선진 화장실 문화가 전국 및 전 세계로 퍼져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술관, 화장실, 행궁광장, 수원시, 해우재,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