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장마철 앞두고 모든 보호수 점검
15일부터 17일까지 보호수 23주 생육상태·안전시설물 등 점검
2021-06-15 15:49:12최종 업데이트 : 2021-06-15 15:49:20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영통구 이의동에 있는 보호수(경기-수원-15)를 점검하고 있다.

영통구 이의동에 있는 보호수(경기-수원-15)를 점검하고 있다.
 

수원시가 장마철을 앞두고 15일부터 17일까지 관내 모든 보호수를 점검한다.

 

담당 공직자, 나무병원 전문가 등이 보호수 23주의 병해충 피해·생육 상태, 안전시설물(지주대·와이어 등)을 점검해 장마철 폭우·태풍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예방한다.

 

수원시 보호수는 느티나무 17주, 향나무 2주, 은행나무 2주, 소나무 1주, 상수리나무 1주가 있다.

 

이번 점검에서 보수가 필요한 부분이 발견되면 즉시 외과 수술, 당김 줄 설치, 병해충 방제 등 맞춤형 응급조치를 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보호수는 대부분 수령(樹齡)이 수백 년이고, 수관(나무와 가지와 잎이 달린 부분)이 거대해 태풍·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자연재해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

 

수원시는 수목 진료 전문기관과 함께 정기적으로 보호수 생육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허의행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장은 "노거수(老巨樹)인 보호수는 수세가 점점 약화되고 있어 지속해서 점검해야 한다"며 "1년에 두 차례 이상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한 조치를 해 오랜 역사를 간직한 보호수를 잘 보존하겠다"고 말했다.

 

장마철, 이의동, 보호수,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