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미세먼지 저감 기술모델’ 테스트베드 조성
환경부 연구과제… 수원시는 미세먼지 모니터링·연구결과 제공받아
2021-07-29 09:06:04최종 업데이트 : 2021-07-29 09:06:10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색동어린이공원 앞 도로변에 설치한 미세먼지 저감 기술 모델 테스트베드.

색동어린이공원 앞 도로변에 설치한 미세먼지 저감 기술 모델 테스트베드.
 

수원시 인계동 색동어린이공원 앞 도로변에 '미세먼지 저감 기술(GPUS) 모델' 테스트베드가 조성됐다.

 

'미세먼지 저감 기술'은 환경부 연구과제인 '도시생태계 건강성 증진 기술개발 사업'의 하나다.

 

7월 27일 설치를 완료한 색동어린이공원 앞 GPUS(Green Purification Unit System) 모델은 식물을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기술로 미세먼지 측정·물리정 정화(필터) 모듈·생태(식물) 모듈·IoT(사물인터넷) 유지관리 모듈의 다중 결합형이다.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통행량이 많고, 미세먼지 발생 우려가 높은 어린이공원 앞 도로변에 미세먼지 저감 기술 테스트베드를 운영하며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검증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환경부 연구과제를 수행하는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서면으로 협약을 체결하고, 테스트베드 조성·운영에 협력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테스트베드 부지를 제공하고, 수도·전기 등 연구에 필요한 것들을 지원한다. 서울대 산학협력단은 테스트베드를 조성·유지 관리하고, 미세먼지 모니터링·연구 결과를 수원시에 제공하기로 했다.

 

유원종 수원시 기후대기과장은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미세먼지 저감기술 개발 연구사업 실증부지를 수원시에 조성해 미세먼지 저감기술을 적용해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며 "이번 연구로 효과가 검증되면 미세먼지에 취약한 지역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환경부, 미세먼지, 테스트베드,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