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천 상류 3㎞ 구간 생태계교란식물 제거
지난 5월부터 4대 하천 생태계교란식물 제거 사업 추진
2021-10-18 10:30:45최종 업데이트 : 2021-10-18 10:30:45 작성자 :   e수원뉴스

수원시가 수원천 상류 3㎞ 구간 생태계교란식물을 제거했다.

수원시가 수원천 상류 3㎞ 구간 생태계교란식물을 제거했다.

 

수원시는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상광교동 다슬기화장실에서 하광교동 광교쉼터에 이르는 수원천 상류 3㎞ 구간을 우점(지역 환경에서 가장 많은 개체가 있는 군집)하고 있던 가시박과 환삼덩굴을 제거했다.

 

생태계교란생물은 '유입주의 생물', 외래 생물 중 생태계 균형을 교란하거나 교란할 우려가 있는 생물을 말한다. 특정 지역에서 생태계 균형을 교란하는 생물도 생태계교란생물이다.

 

수원시 4대 하천에 주로 분포하는 교란 식물은 가시박을 비롯해 환삼덩굴, 단풍잎돼지풀이다. 10월경 씨앗을 맺고 퍼뜨려 이듬해에 다시 하천변을 우점하기 때문에 씨앗이 퍼지기 전에 줄기를 제거해 식물이 퍼지는 것을 억제해야 한다.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인 가시박은 대표적인 생태계 교란 생물이다. 1980년대 후반 오이와 같은 채소를 재배하기 위한 대목(臺木)으로 사용하려고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삼덩굴은 훼손된 들에 흔히 자라는 덩굴성 한해살이풀이고, 단풍잎돼지풀은 미국에서 들어온 귀화식물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내년에 국·도비를 추가 확보해 지속해서 하천변 생태계를 모니터링하고 생태계 교란색물을 제거할 계획"이라며 "민관 협력으로 4대 하천의 생태계 다양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상광교동 다슬기화장실에서 하광교동 광교쉼터에 이르는 수원천 상류 3㎞ 구간을 우점하고 있던 가시박과 환삼덩굴을 제거했다.

상광교동 다슬기화장실에서 하광교동 광교쉼터에 이르는 수원천 상류 3㎞ 구간을 우점하고 있던 가시박과 환삼덩굴을 제거하는 모습

 

생태계교란식물, 수원천, 환삼덩굴, 단풍잎돼지풀, 가시박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