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경기도 재난기본소득 31일까지 꼭 신청해야
시·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마감…8월부터는 신청 불가하니 ‘유의’
2020-07-29 09:11:17최종 업데이트 : 2020-07-29 09:11:46 작성자 :   e수원뉴스 김보라
 재난기본소득(재난지원금) 안내 자료

재난기본소득(재난지원금) 안내 자료

오는 31일 수원시와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신청 접수가 마감된다. 이에 따라 8월부터는 재난지원소득을 신청할 수 없으니 아직 신청을 하지 않은 수원시민들은 31일까지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을 서둘러야 한다.

7월26일 기준 수원시 재난기본소득은 신청대상(119만2858명) 중 116만3668명이 신청해 아직 2.5%에 해당하는 2만9190명이 신청을 하지 않은 상태다.  

아직 신청하지 않은 수원시민은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지역화폐인 수원페이 또는 현금 계좌이체로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신청대상 119만2512명 중 96.6%가 신청(7월23일 기준)했으나 아직까지 4만737명(3.4%)이 미신청 인원으로 집계됐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하려면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나 수원시내 농협은행 지점을 방문해 선불카드로 받아야 한다. 특히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의 경우 사용기한이 8월31일까지로 정해져 있어사용에 유의해야 한다.

또 6월 이전에 신청한 시민들은 승인일로부터 3개월간 사용기한이 주어지는 만큼 사용기한이 마무리되기 전에 잔액을 소진해야 한다. 예를 들어 4월28일에 최초로 지급안내 문자를 수신했다면 사용은 7월27일 마감된다.
  
지난 6월1일 첫 신청을 시작했던 외국인 재난기본소득도 31일 신청을 마감한다. 외국인의 경우 1만1454명 중 1368명이 아직 신청하지 않았다. 체류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하면 선불카드로 지급받게 되고 사용기한은 경기도와 마찬가지로 8월31일까지다. 

다만 정부의 재난지원금 신청 기간은 아직 남아 있다. 수원시 49만5346가구 중 48만1481가구가 신청해 아직 1만3865가구가 신청해야 한다.  

8월18일까지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수원페이 또는 선불카드를 지급받거나, 온라인 신청하면 수원페이를 받을 수 있다. 

정부의 재난지원금 역시 8월31일까지로 사용기한이 정해져 있어 늦게 신청하면 사용 기한이 짧아지는 만큼 활용에 주의가 필요하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시와 경기도, 정부 등 코로나19 관련 재난지원금의 신청기간과 사용기한, 신청 방법이 상이한 만큼 시민들께서 잘 확인해 빠짐없이 신청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