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30일부터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14일 지난 노인 대상 경로당 개방
폭염으로 취약계층 노인 온열 안전사고 우려, ‘무더위 쉼터’로 활용
2021-07-30 10:46:01최종 업데이트 : 2021-07-31 14:31:35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운영 중단 안내문 부탁된 경로당

7월 30일부터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14일 이상 지난 노인을 대상으로 경로당을 개방한다.
 

수원시가 7월 30일부터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14일 이상 지난 노인을 대상으로 경로당을 개방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지난 7월 12일부터 경로당 운영을 중단했던 수원시는 계속되는 폭염으로 취약 계층 노인들의 온열 안전사고가 우려되자 '무더위 쉼터' 역할을 하는 경로당 운영을 재개하기로 했다.

 

2차 백신 접종 후 14일이 지난 노인이 경로당을 이용할 수 있다. 경로당마다 지정한 감염관리책임자(경로당 회장‧총무)가 노인의 예방접종 확인서를 확인한다. 이용 인원은 '정원의 50% 이하'로 관리한다.

 

방역물품을 완비한, 개방을 희망하는 경로당부터 순차적으로 운영한다. 하루 중 가장 더운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문을 열고, 입실 인원은 '이용 정원의 50% 이하'로 제한한다.

 

개방 경로당에는 마스크·손소독제·체온계 등 방역물품을 비치한다. 식사‧음식물 반입은 금지되고, 이용 어르신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한다.

 

구청·동 행정복지센터는 수시로 경로당을 방문 점검할 예정이다. 경로당을 소독·청소하는 '경로복지도우미'도 배치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된 상황에서 경로당 운영을 재개하는 만큼, 경로당 이용 어르신들은 감염병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경로당 운영을 재개한 7월 30일 수원시 직원이 한 경로당을 점검하고 있다.

경로당 운영을 재개한 7월 30일 수원시 직원이 한 경로당을 점검하고 있다.

코로나, 백신, 경로당, 무더위쉼터,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