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이재준 수원특례시장, 코로나19 재유행 "선제적 대응책 마련"
1일 수원시 간부공무원들과 백신 4차 접종 완료
2022-08-01 17:19:17최종 업데이트 : 2022-08-01 17:19:20 작성자 :   e수원뉴스 김보라

이재준 시장이 1일 오후 윌스기념병원에서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이재준 시장이 1일 오후 윌스기념병원에서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이 1일 오후 수원윌스기념병원에서 간부공무원들과 함께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받았다.

 

이재준 시장은 지난 7월 19일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추진상황 점검회의'에서 "코로나19 재유행에 선제적으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현재 백신 4차 접종을 주저하는 시민이 많은데, 4차 접종률을 높일 방안을 마련하라"고 당부한 바 있다. 이재준 시장과 간부공무원들은 최근 백신 4차 접종을 예약하고, 이날 접종을 받았다.

 

8월 1일 0시 현재 수원시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대상자 중 23.1%가 4차 접종을 받았다. 전체 인구 대비 4차 접종률은 7.64%이다.

  

7월 18일부터 50대(1963~1972년 출생)와 18세 이상 기저질환자도 백신 4차 접종을 할 수 있게 됐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에 확진됐던 사람을 비롯해 모든 4차 접종 대상에게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접종 대상은 3차 접종 후 4개월(120일)이 지난 사람이지만 해외 출국, 입원·치료 등 개인 사유가 있으면 3개월(90일) 지난 사람도 접종할 수 있다. '4차 접종군'의 중증화 예방 효과는 3차 접종 대비 50.6%, 사망 예방 효과는 53.3%로 중증화와 사망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