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16페이지

2페이지 본문시작

염태영시장과함께한
아주특별한이야기
인구115만여명으로단일기초자치단체로는규모가가장큰도시수원,
지난50년간급속한경제성장의중심지로성장해왔던수원시가
‘사람이반가운도시휴먼시티수원’을표방하며
새롭게환경수도,지방자치의중심,시민참여와거버넌스행정을펼치고있다.
그선두에염태영수원시장이있다.지역사회에서시민운동가로환경운동가로15년을활동했던
interview
그가어떻게수원시를젊음의도시로변화시키고있는지만나보았다.
반갑습니다. 이번 민선5기에서 시정목표를 ‘ 람중심’이라는 슬로건
이런 것 때문에 저는 이제 실제적으로 많은 부분을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으로 내걸고 하는데 실제로 사람중심 도시로 변화된 부분이 있으면
‘거버넌스체계’로바꿔서민간인역량을행정안으로끌어들여야된다는생각을
소개 좀 부탁드립니다.
했어요.
그래서 거버넌스 기구를 대폭 늘렸어요. 시민이 시 행정에 직접 참여하는
도시행정에서 지금까지 대부분 발전의 척도를 ‘교통 인프라를 얼마나 잘했는가,
‘시민배심법정제도’를 도입한 것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그리고 정책을 만들고
또 얼마나 굵직한 대형사업들을 벌였는가, 또 도시 외형을 얼마만큼 키웠는가’
이행과정을 점검하는 ‘좋은시정위원회’라는 거버넌스가 있고, 또 주민들이
이런 것에 중점이 두어졌다고 평가를 하구요. 저는 도시의 주인은 이런 양적
주도적으로마을을바꾸게하는‘마을만들기’사업은우리가가장앞서서나가고
성장에 초점이 맞춰지는 게 아니라 ‘사람 중심으로, 시민 중심으로 가야 된다’
있어요. 마을 르네상스 센터라고 하는 거버넌스 기구를 만드는 등 거버넌스
이런 생각으로 이제까지의 발전의 패러다임을 바꿔보자고 하는 취지입니다.
기구도 여러 군데 만들었어요. 이를테면 수원하천 유역 네트워크라든지,
그래서 저는 행정의 가치를 사람 중심으로 놓으면, 보이는 시각과 정책의
자원봉사센터를 민간영역으로 만든 거라든지, 보육정보센터, 수원 휴먼서비스
초점 그런 것들이 바뀌고 그와 관련돼서 실질적으로 주민자치시대, 지방자치
센터, 친환경 무상급식 지원센터 등 센터로 이름 붙은 거버넌스 기구가 10여개가
시대의 주역, 중심의 가치를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을 해요.
됩니다.그센터들은민간사무국을두고민간에서그역량을담당하게하게하는
사실은 지방자치가 실시된 지 20년이 넘었거든요. 그리고 민선 자치단체장
겁니다.
시대가도래한지도제가취임할당시15년이넘은거예요.그런데아직도우리는
그래서 실제적으로 관(官) 중심에서 주민자치로 나아가기
관(官) 중심, 중앙중심, 성장중심, 그리고 외연의 확대. 이것이 중심 가치였어요.
2
할 수 있는 것들이죠. 그래서 민·관 거버넌스 영역을 확대시키고
그러다보니까 지방자치도 실제적으로는 전혀 발전되지 못하고, 또 그 중심에도
시민들의 직접적인 참여를 높이는 거예요. 그 외에
여전히 관치가 그대로 중심에 있었거든요. 저는 이걸 실제적으로 도시에 대한
배심원제죠,미국의재판제도가배심원제 아니예요? 우리 사회에 사회적 갈등이
발상을 바꾸고 또 시민 중심으로 사고하면 선진시대를 열수 있다는 생각을
되는 것들을 양쪽의 의견을 들어서 평균적 시민의식을 가지고 평결을 내주면
했어요.
양쪽당사자들이다따르기로하자는 합의를 기초로 하고 있죠.
지난2년간사람중심된도시행정주요성과는어떤게있나요?
시정철학을 ‘ 람중심의 도시’로 설정하고, 참여와 소통을 통한 거버넌스,
기본적으로이제까지잘못그려져왔던도시의모습을바꾸는데중심을뒀어요.
지속가능한 녹색도시와 환경수도, 문화르네상스와 도시재생 등을
우리 도시가 가지고 있던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가 인구가 115만여명 임에도
주요 시정 키워드로 내세운 듯합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성과들을
기초자치단체로 구분되어 있어 행정적 불이익이 굉장히 많다는 겁니다. 또
소개해 주시지요.
공무원 수가 기초자치단체로 묶여 있어서 공무원 1인당 시민수가 제일 많아요.
행정서비스를제대로못해요.그러니까시민에게더다가갈수도없어요.그래서
지방자치를 시작한 것은 지역 주민이 스스로 주체가 돼서 지방행정을 펼쳐가

2페이지 본문끝



현재 포커스의 아래내용들은 동일한 컨텐츠를 가지고 페이지넘김 효과및 시각적 효과를 제공하는 페이지이므로 스크린리더 사용자는 여기까지만 낭독하시고 위의 페이지이동 링크를 사용하여 다음페이지로 이동하시기 바랍니다.
상단메뉴 바로가기 단축키안내 : 이전페이지는 좌측방향키, 다음페이지는 우측방향키, 첫페이지는 상단방향키, 마지막페이지는 하단방향키, 좌측확대축소는 insert키, 우측확대축소는 delete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