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기름유출 피해복구 적극지원 약속
김용서 시장, 피해복구활동에 공직자와 수원시민 적극 참여 당부
2007-12-14 13:43:56최종 업데이트 : 2007-12-14 13:43:56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김용서 수원시장은 12일 오전에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소집해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발생한 유조선 기름유출 사고의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전 공직자가 복구활동에 참여할 것을 지시하고 시민에게 피해복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름유출 피해복구 적극지원 약속_1
기름유출 피해복구 적극지원 약속_1

김시장은 "피해지역 확산방지를 위해 지속적인 복구활동을 시차원에서 범시민운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한 사람의 자원봉사자가 있을 때까지 복구활동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밝히고 관계공무원에게 "예비비 1억원을 투입해 방제복과 장화 등 복구에 필요한 물품을 충분히 확보하여 자원봉사자의 복구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라."고 지시,  복구활동에 전력을 다할 것임을 표명했다.

시는 먼저, 피해지역 주민에게 힘과 용기를 주어 주민생활 안정을 돕기 위해 2,400여명이 참여하는 민∙관합동 자원봉사단을 구성해 태안군 소원면지역 복구활동에 단계적으로 참여한다.

1단계로 우선 12일부터 16일까지 바르게살기, 자유총연맹, 새마을단체원 300여명과 수원시공무원 200명 등 500명이 매일 100명씩 충남 태안군 원북면 황촌2리의 복구손길이 미치지 않고 있는 구례포해수욕장으로 가서 봉사활동을 하기 시작했다. 
봉사단은 시에서 준비한 방제복, 장화, 장갑을 착용하고 삽과 흡착포를 이용하여 기름막 제거활동에 임하고 있다.

2단계 복구활동은 자원봉사자 모집을 통해 모집한 일반시민 1천명과 수원시 공직자 1천명 등 2천명이 오는 17일부터 대통령선거일을 제외한 29일까지 각 국장 및 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봉사단을 구성해 복구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태안군 원북면에 지휘 통제소를 설치하고 태안군 및 원북면 재난상황실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지속적인 복구활동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김시장은 "예기치 못한 재난으로 실의에 빠져있는 피해지역 주민에게 위로를 전하며, 신속한 복구활동으로 피해를 최소화 하는 데 수원시도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주민의 생계를 앗아간 중대한 재난사고의 아픔을 함께 나누는 자원봉사에 110만 수원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http://news.suwon.ne.kr/main/php/search_view.php?idx=25185
                       http://news.suwon.ne.kr/main/php/search_view.php?idx=24136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