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도시의 골칫덩어리...야생고양이,
중성화 수술로 관리한다
2007-11-29 11:17:27최종 업데이트 : 2007-11-29 11:17:27 작성자 : 장안구 경제교통과 산업팀   
길을 지나다보면 주인없이 거리를 배회하는 고양이들을 많이 볼 수 있다. 
한때 주인없는 개들이 도시를 주름잡았다면, 지금 우리 뒷골목을 주름잡는 동물은 고양이들이 아닌가 싶을 정도다. 

하지만 야생고양이들의 수가 점차 증가하면서 주민들의 불만의 목소리 역시 높아지고 있다. 
걸핏하면 음식물이 든 쓰레기봉투를 찢어놓기 일쑤이고, 짝짓기 시기가 되면 온 동네를 음산한 울음소리로 가득 채워서 주민들의 밤잠을 설치게도 한다. 
그 때문인지 아직 적절한 담당부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고양이를 처리해 달라는 민원전화 역시 끊이지 않고 있다.

현재 가장 주목받고 있는 고양이 수의 증가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으로는 고양이 중성화 사업이 있다. 
수원시는 2003년부터 수원시 수의사회와 위탁계약을 맺고 고양이 중성화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중성화 사업이란 야생고양이들을 포획하여 불임, 거세 시술을 한 뒤 최초 포획 장소에 다시 방사하는 사업이다. 
중성화된 고양이는 공격성이 현저히 줄고 큰 울음소리를 내지 않게 되기 때문에, 중성화 사업이 계속 진행된다면 주민들은 고양이들의 소음에 시달리지 않게 된다. 
또한, 야생고양이의 개체 수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도시생태계의 먹이사슬을 파괴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하지만, 한 마리당 10만원이 넘는 수술비용이 들어가는 탓에 한꺼번에 많은 수의 고양이를 처리하기에는 예산상의 제약이 뒤따를 수 밖에 없다. 
이 때문인지 이 사업의 효과가 시민들의 피부로 와 닿을 때까지는 아직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한 듯 하다. 
부디 중성화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어 시민들이 고양이로 인해 받는 피해가 줄어들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