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지역 특성에 맞는 '수원형 주민자치회' 모델 만들어야”
'주민자치회' 위촉식 열고 위원 240명에게 위촉장 수여
2019-07-30 15:30:58최종 업데이트 : 2019-07-30 16:40:11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앞줄 오른쪽 세 번째)을 비롯한 주민자치회 위원들이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앞줄 오른쪽 세 번째)을 비롯한 주민자치회 위원들이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수원시가 30일 시청 대강당에서 '수원시 주민자치회' 위원 위촉식을 열고, 240명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수원시 주민자치회는 기존에 운영하던 주민자치위원회의 주민자치 기능에 '마을 만들기'와 '복지' 기능을 더한 것이다. 주민자치회 위원은 공개추첨 60%, 동장 추천 40% 방식으로 선정했다. 송죽·율천·서둔·호매실·행궁·인계·매탄2·광교1동 등 8개 주민자치회 시범동에서 활동한다. 임기는 2년이다.

 

주민자치회 위원은 ▲주민세 스마일 사업(주민세 환원사업) 추진 ▲주민총회 개최 ▲마을 자치계획 수립 ▲주민참여예산 계획 수립 등 다양한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주민세 스마일(스스로 마을을 일구다)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주민세 인상분 환원사업의 하나로 마련된 '스마일 사업'은 주민이 직접 마을에 필요한 사업을 제안·선정하는 것이다.

 

위원들은 소규모 주민편익사업, 마을 만들기 사업, 마을 환경 개선, 동 지역특화사업 등을 전개한다.

 

위촉장을 수여한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은 "지난해 3개 동에서 시범 운영하던 주민자치회를 올해 8개 동으로 확대 운영하고 있고, 2021년 이후에는 모든 동에서 전면 시행할 계획"이라며 "지역 특성을 반영한 '수원형 주민자치회' 모델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주민자치회 위원들은 위촉식 후 지난 23일 수원시민 300여 명이 참여했던 '일본 경제 보복 철회 촉구 결의대회'를 다시 한 번 열고,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기로 다짐했다.

 

23일 수원시민 300여 명은 일본 경제 보복에 맞서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보복적 성격의 수출규제 조치를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