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조명자 의장, 고 안점순 할머니 추모 다례재에서 애도
1941년 서울 마포에서 연행돼 내몽고 추정 지역서 위안부 생활
2019-03-20 16:04:42최종 업데이트 : 2019-03-20 16:06:27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위안부 피해자 고 안점순 할머니 1주기 추모다례재에서 안 할머니의 죽음을 애도하는 이명자 의장.

위안부 피해자 고 안점순 할머니 1주기 추모다례재에서 안 할머니의 죽음을 애도하는 이명자 의장.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은 20일 팔달사 대웅전에서 수원 평화나비가 주관한 고 용담 안점순 할머니 1주기 추모다례재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자 안 할머니의 죽음을 애도했다.

 

이날 다례제는 명종, 개회, 삼귀의례, 반야심경, 유족대표의 분향에 이어 헌화, 묵념, 추모시, 추모법어, 추모사, 추모다례시식,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고 안 할머니는 1941년 서울 마포구 복사골에서 연행되어 내몽고로 추정되는 지역에서 일본군 위안부 생활을 했다. 1992년 수원으로 거주지를 옮기고 이듬해 위안부 피해자로 신고한 뒤 일본에 진정성 담긴 사과를 요구해오다 지난해 병세가 악화돼 세상을 떠났다.

 

조명자 의장은 추모사에서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했지만 지금도 우리는 기쁨을 온전히 느끼지 못한다"며 "슬픔 속에서도 평화를 위한 행보를 멈추지 않은 안 할머니의 정신을 이어받아 위안부 할머니들과 끝까지 투쟁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