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남부청, 지난해 실종신고 2만7천여건 중 99.5% 해결
2020-05-12 10:57:08최종 업데이트 : 2020-05-12 10:57:08 작성자 :   연합뉴스
경기남부경찰청 깃발

경기남부경찰청 깃발

경기남부청, 지난해 실종신고 2만7천여건 중 99.5% 해결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실종전담팀을 구성하고 전담 경찰관을 확대 운영한 결과 지난 한 해 접수한 2만7천여건의 실종 관련 신고 중 99.5%를 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중 신고 접수 24시간 만에 실종자를 찾아내는 신속 발견율은 90%를 기록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경기남부청에는 지난 한 해 동안 실종아동 등 신고 9천232건, 가출 신고 1만8천7건 등 모두 2만7천239건의 실종 관련 신고가 접수됐다.
지난해 3월 군포의 한 아파트에서는 알뜰장에 같이 갔던 5살 A군이 사라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관 등 50여 명이 출동, CCTV 분석 등 수색 작업을 벌여 3시간여 만에 인근 놀이터에서 A군을 발견했다.
같은 달 수원에서는 집을 나간 정신장애 2급 남성을 찾기 위해 수색견과 드론 등을 동원한 결과 5일 만에 수원역 주변에 있던 해당 남성을 찾기도 했다.
경기남부청은 지난해 7월 관내 26개 경찰서에 실종전담팀을 신설하고 나머지 5개 서에는 실종 전담 요원을 배치해 실종 수사를 확대 운영하고 있다.
2017년 당시 45명으로 시작했던 각 경찰서 실종 전담 경찰관 수는 현재 184명으로 4배 이상 늘었다.
1년 이상의 장기 실종사건의 경우는 상급 기관인 경기남부청으로 이관해 직접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어린이나 노약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실종으로 인해 생명과 안전에 위험이 초래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실종 위험성이 있는 경우 대상자에 대해 지문 사전등록이나 유전자 등록 등 각종 제도를 활용해 대비하고 실종 사실을 알게 되면 지체 없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