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제일중학교 청개구리 연못’ 문 열었다
유휴교실 활용해 청소년 위한 북카페·영화관람실·노래방 등 만들어
2019-03-28 10:37:57최종 업데이트 : 2019-03-28 10:40:30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길영배 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장(왼쪽에서 3번째)이 청개구리 연못 개관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길영배 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장(왼쪽에서 3번째)이 청개구리 연못 개관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수원시가 27일 청소년을 위한 공간 '수원제일중학교 청개구리 연못(팔달구 수성로244번길 37-52)'을 개관했다.

 

수원시가 전개하는 '청개구리 연못 사업'은 학교 내 유휴교실을 활용해 청소년이 꿈과 끼를 발산할 수 있는 거점형 청소년 자유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청소년 문화시설이 부족한 지역에 청개구리 연못을 조성하고 있다.

 

지난 2017년 개관한 '세류중학교 청개구리 연못'에 이어 두 번째로 문을 연 '수원제일중학교 청개구리 연못'은 수원제일중학교 느티나무관 1층에 있다.

 

2018년 5월 공사를 시작해 2019년 2월에 준공했다(연면적 376.65㎡). 사업비 2억 5000만 원이 투입됐다. 수원시청소년재단이 운영·관리한다.

 

노래방, 영화관람실, 댄스실, 북카페 등이 있다. 청소년은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평일 오전 11시부터 저녁 8시,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 일요일·법정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청개구리 연못은 청소년들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이라며 "2021년까지 6개소를 추가로 조성하고, 청개구리 연못이 청소년들에게 사랑받는 시설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