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더 가까운 곳에서 치매 어르신 보살핀다
권선구보건소, 치매예방운동·인지훈련 등 제공하는 ‘이음 쉼터’ 운영
2020-01-22 14:03:09최종 업데이트 : 2020-01-22 14:11:26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21일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찾아가는 이음 쉼터' 프로그램에 치매 어르신들이 참여하고 있다.

21일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찾아가는 이음 쉼터' 프로그램에 치매 어르신들이 참여하고 있다.

수원시 권선구보건소가 더 가까운 곳에서 치매 어르신들을 보살피기 위해 올해부터 '찾아가는 이음 쉼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1일 오전 9시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시작된 이음 쉼터는 경증 치매 어르신들을 위해 전문적인 인지 건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치매 어르신들이 사회적 관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돕자는 의미에서 '이음 쉼터'라고 이름 붙였다.

 

기존에는 보건소 안에서 자체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했지만, 올해부턴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로 찾아가 치매 어르신들을 보살핀다.

 

오는 3월 말까지 매주 화~목요일 주 3회 운영되는 이음 쉼터는 권선구보건소와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가 협력해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 진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프로그램은 치매선별검사부터 노인 우울증 검사, 기억력 감퇴 검사 등 어르신들의 인지 건강 상태를 확인·치료할 수 있는 활동으로 구성된다.

 

치매안심센터 직원이 ▲실버 체조 등 다양한 신체활동을 해보는 '치매예방운동' ▲두뇌 활동에 도움이 되는 '현실 인식 훈련(나를 소개합니다, 내가 사는 곳은 등)' ▲겨울철 건강관리 ▲인지 치료 등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밖에 텃밭 가꾸기, 공예작품 만들기, 보드게임 등 활동도 마련된다.

 

권선구보건소 관계자는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와 협력해 치매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치매 어르신들의 사회적 고립과 외로움을 예방하고, 건강까지 돌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