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 '진짜 승부는 이제부터'
31일 3~6위 토너먼트 승자와 챔프결정전 승부
2007-10-16 11:57:54최종 업데이트 : 2007-10-16 11:57:54 작성자 :   e수원뉴스

 

수원 '진짜 승부는 이제부터'_1
수원이 07시즌 프로축구 K-리그의 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 진출권을 얻었다.

07시즌 프로축구 K-리그의 정규리그 26라운드가 모두 막을 내렸다.
이제 6강 플레이오프 토너먼트에 진출한 6개 구단은 최종우승이라는 마지막 목표를 향해 달려가게 된다.

이번 시즌에는 전후기 리그로 나뉘어졌던 지난 06시즌과는 다르게 리그 6위 팀까지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부여했다. 
때문에 선두권의 성남일화와 수원삼성을 제외한 나머지 팀들은 마지막까지 치열한 순위다툼을 벌여야 했다.

후반부에도 윤곽이 드러나지 않아 총 14개 구단 중 3~10위팀이 모두 중위권으로 분류될 만큼 이번 시즌의 순위다툼은 막판까지 치열했다.

3,4위를 형성했던 울산현대와 경남FC도 불과 1라운드만을 남겨 둔 25라운드에서 플레이오프 진출이 확정됐다. 결국 지난 14일 26라운드에서 착실하게 승점 3점을 챙겨 5위에 오른 포항스틸러스와 김호 감독(63)이 '기적'을 만들어낸 대전시티즌이 플레이오프 막차에 올라탔다.

경남(4위)과 포항(5위)은 오는 20일에, 울산(3위)과 대전(6위)은 21일에 3~6위의 6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이 토너먼트의 승자는 2위 수원과 오는 31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챔피언결정전 진출권을 놓고 단판 승부를 벌인다.

챔피언결정전은 성남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르지 못 할 경우 11월 4일과 11일에, 결승에 진출할 경우 11월 25일과 12월 2일에 1,2차전으로 치러진다.

▲시민구단의 '돌풍' 이어가나?

이번 시즌 시민구단의 성과는 단연 눈에 띈다.

정규리그에서 3,4위권을 줄 곧 유지해온 경남과 지난 7월 김호 감독을 영입한 뒤 급상승세를 탄 대전이 시민구단의 저력을 보여 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전은 창단 이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에 오르는 기쁨을 만끽했다. 대전은 26라운드에서 수원에 1-0으로 승리해 승점 3점을 챙긴 상황에서, 25라운드까지 5위였던 FC서울이 대구FC에 0-1로 패하는 바람에 6위에 올랐다. 대전의 플레이오프 진출은 말 그대로 '기적'이었다.

서울이 경남과 비기기만 했어도 대전의 플레이오프 진출은 무산됐을 것이다. 결국 양 팀은 승점과 골득실까지 같아 다득점까지 따져야 했다. 
대전은 다득점에서 서울에 11점차로 크게 앞서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따냈다.

김호 감독이 지난 1994년 미국월드컵에서 보여준 '도하의 기적'을 '한밭벌'에서 재현한 것이다. 
이제 대전은 오는 21일 울산과의 원정경기에서 기적을 이어간다. 
대전은 이번 시즌 울산을 상대로 2전 전패했다. 2골을 넣고 5골을 내줬다. 
다소 대전에는 어려운 도전이 될 전망이지만 김호 감독은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시즌 말미부터 용틀임을 시작한 '천재' 고종수(29)는 김호 감독에게 큰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경남도 플레이오프에서 대전만큼이나 큰 도전을 앞두고 있다.
경남은 오는 20일 포항을 홈으로 불러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이번 시즌 경남은 포항에 2전 전패를 당했다. 
하지만 단판 승부로 벌어지는 플레이오프이기에 총력전을 벌인다면 충분히 승산은 있다.

특히 2번째 시즌만에 플레이오프에 오른 경남이기에 사령관 박항서 감독(48)의 각오는 남다를 것으로 보인다. 
경남이 06시즌 전반기에서 13위, 후반기에서 11위에 머물렀던 점을 감안하면 올 시즌의 상승세는 단연 돋보인다고 할 수 있다.

▲'1위'와 '우승'은 다르다

시민구단의 돌풍이 거세게 몰아쳐도 시즌 내내 1,2위를 지켜온 성남과 수원의 벽을 무너뜨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3~6위의 플레이오프 승자는 첫 관문에서 리그 2위 수원을 만난다. 여기서 승리해도 1위 성남과의 1,2차전을 치르게 된다. 
성남과 수원은 국내 최고 기량을 가진 선수들이 대거 포함된 최고의 명문구단들이다. 
최근 K-리그의 판세를 성남과 수원이 양분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06시즌에도 전반기에는 성남이, 후반기에는 수원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수원은 올 시즌 초반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5월부터 본격적으로 선두 대열에 합류했다. 
1위 성남을 추격하던 수원의 기세는 만만치 않았다. 시즌 중반에는 4경기 연속 3골 이상을 퍼붓는 엄청난 화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수원은 시즌 말미에 성남과 치열한 1위 다툼을 벌였으나 끝내 2위에 머물렀다. 때문에 이번 플레이오프는 마지막 설욕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

성남은 시즌 중반까지 연속 무패행진을 달리다가 급격한 체력저하로 후반부에 주춤했지만 결국 리그 1위를 수성해냈다. 
덕분에 성남은 플레이오프의 마지막에서 도전자를 기다릴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성남은 AFC챔피언스리그 준결승전을 치러야하는 만큼 마냥 여유를 부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게다가 성남이 이번 시즌 중에 내준 3차례의 패배는 플레이오프에 올라있는 수원과 경남, 포항에 당한 것이다. 
올 시즌 국제대회 출전 등으로 엄청난 일정을 소화해야 했던 성남이 마지막 투혼을 발휘해 1위를 우승으로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시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