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청소년기는 반항기?
2008-11-26 21:34:46최종 업데이트 : 2008-11-26 21:34:46 작성자 : 시민기자   이영관
청소년기는 반항기?_1
청소년기는 반항기?_1

중학생 때에는 반항하고 싶은가 보다. 
기존의 질서에, 규칙에, 기성세대에게 때론 반기를 들고 싶은가 보다. 
수원의 모 중학교 계단에 붙은 180도로 내용이 변경된 문구(사진)를 보고 떠오른 생각이다. 나의 청소년 시절이 생각나기도 하고.

며칠 전, NEIS 학교장 연수가 모 중학교에서 있었다. 
연수를 마치고 계단을 내려오는데 이상한 문구가 눈에 띈다. '계단에서 뛰면 돼요' 자세히 보니 종이의 길이가 줄어들고 어긋나 있다.
 '아하! 학생들이 장난을 놀았구나!'  금방 알 수 있었다.

이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필자는 긍정적으로 본다. 
계단에서 뛰는 것, 자칫 잘못하다간 넘어져 사고가 난다. 위험하다.실내에서 뛰어서는 안 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그러나 이렇게 180도로 내용을 바꾸고 보니 피식 웃음이 나온다.

이것을 바꾼 학생은 유머 감각이 뛰어난 학생 같다.  
학교에 반항하려는 것이 아니라 학생들에게 웃음을 주면서 학교생활을 행복하게 해주려 한 것이 아닐까? 금지를 나타내는 부정적 어휘를 긍정으로 바꾸고. 
이렇게 바꾸니 시선을 끈다. 오히려 시각적 효과가 있다. 이것을 보고 일부러 뛰는 학생은 없으리라.

이 학생은 또 어른에게 무언의 항의를 하고 있다. 
"우리가 중학생인데 삼척동자도 아는 이런 내용을 이렇게 게시하다니? 선생님, 우리를 무시하고 있군요." 
"우리의 수준을, 중학생의 자존심을 이렇게 공개적으로 밟아도 되나요?"하는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그러고 보니 바로 위에 있는 영어 문장(Absence makes the heart grow fonder.)과는 수준 차이가 많이 난다. 
하나는 중학생 수준이고 하나는 유치원 수준이다. 격이 맞지 않아 부조화를 이룬다. 
요즘 학생들을 이해시키고 설득시키고 행동의 변화를 가져오게 하려면 게시물 하나에도 머리를 써야 할 것 같다. 직설적인 표현은 오히려 반감을 가져 오지 않을까?

이래서 교육이 어려운 것이다. 
학생들 수준에, 눈높이를 맞추어야 하고 그들의 공감을 이끌어내야 하는 것이다. 당연한 것에 대한 설교 내지는 일장훈시는 통하지 않는다. 실천이 뒤따르지 않는다. 
그렇다면 어떻게? 학생들이 참신한 아이디어를 넣어 그린 교통표지판은 어떨까? 

이영관, 청소년기, 반항기, 학교교육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